박수진 "이광수, 연예인 같은 존재 바빠서 얼굴 보기 힘들어요"

기사입력 2012.11.13 5:11 PM
박수진 "이광수, 연예인 같은 존재 바빠서 얼굴 보기 힘들어요"

[TV리포트=황소영 기자] "(이)광수는 저희에게도 연예인 같은 존재에요. 바쁜 일정 때문에 얼굴 보기 힘들거든요."

배우 박수진이 13일 오후 영화 '수목장'(박광춘 감독, 노마드필름 제작)의 개봉을 앞두고 가진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총각네 야채가게' 출연진의 단합이 정말 좋다"고 밝혔다.  

앞서 지창욱 왕지혜 박수진 이광수 등은 지난 3월 종영한 종합편성 채널A '총각네 야채가게'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날 박수진은 "SBS 주말드라마 '다섯손가락'과 KBS1 일일드라마 '힘내요 미스터김'을 챙겨보고 있다. 거기에 각각 (지)창욱이와 (왕)지혜가 나온다. '총각네 아채가게'를 한 이후로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시청률은 잘 안 나왔지만, 또래 배우들끼리 출연하다 보니 뭉치게 됐다. 등산도 가고 바다도 같이 간다"라면서 함께 출연했던 이광수에 대해 묻자 "광수는 저희에게 연예인 같은 존재다. 워낙 스케줄이 많다 보니 얼굴 보기가 힘들다. 그래도 시간이 될 때는 모임에 참석하곤 한다"며 환하게 웃었다. 

'수목장'은 죽은 사람의 화장한 분골을 나무뿌리에 묻는 수목장을 주제로 네 남녀의 잔혹한 사랑의 기억을 담은 작품이다. 이영아 온주완 박수진 연제욱 등이 출연한 첫 번째 호러 멜로로 '퇴마록' '잠복근무' '울학교 이티' 등을 연출한 박광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15일 개봉한다.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freddi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