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혐의’ 강성훈 “원만한 해결 노력중” vs “합의 불이행 처벌 원해”

기사입력 2012.11.14 1:13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사기 혐의로 재판 중인 젝스키스 출신 강성훈과 원고 측이 입장이 팽팽하게 맞섰다.



14일 오전 서울북부지법 402호(형사7 단독 판사 강영훈)에서 강성훈 사기 혐의 관련 재판이 진행됐다. 지난 9월 보석이 허가된 석방됐던 강성훈은 변호인, 소속사 관계자들과 동행했다.



강성훈의 변호인은 “(고소인들과)합의를 진행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재판부에서 허락해주신다면 해결관련 증인을 신청하겠다”고 요청했다.



하지만 판사는 “증인을 채택하지 않겠다. 이 사건을 계속 끌고 갈 수 없다. 올해 안에 마무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소인 오 모 씨는 “강성훈 측이 제시한 합의서가 이행되지 않았다. 강성훈의 처벌을 원한다”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오 씨는 “강성훈 측(어머니)에서 합의서를 작성해 나에게 보냈다. 하지만 캐피탈, 차량명의 등 합의사항들이 이뤄진 게 아무 것도 없다”면서 “나 역시 대부업체로부터 계속 독촉연락을 받고 있다. 내 상황을 해결해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재판부는 “합의서 내용을 이행할 것으로 강성훈의 보석을 허가했다. 하지만 고소인들과 합의를 이루지 않았다면, 처음부터 합의를 하지 않은 것과 같다. 피고(강성훈)에게 불리한 양형이 내려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재판을 참관하던 고 모 씨는 “오 모씨와 내가 합의를 진행했다. 내가 하고 싶은 말이 많다”고 주장했지만, 판사는 “외부인들이 자꾸 끼어들어 재판이 혼란스럽게 하지 말라. 필요하다면 추후 서면으로 제출하라”고 권고했다.



재판 후 고 모 씨는 취재진과 만나 “나는 대부업자 출신이다. 나 역시 강성훈에게 높은 이자를 받고 돈을 빌려줬다”면서 “지금은 반성하고 강성훈의 억울한 상황을 해결하는데 도움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고 씨는 “강성훈은 계획적으로 사기를 치려고 하지 않았다. 다만 대부업체를 이용해 돈을 빌려, 공연을 진행하려다 이런 일을 겪게 된 것이다. 오히려 강성훈은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대부업자들에게 당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강성훈 변호인은 “재판이 진행 중인데, 죄가 있고 없고를 따지지 않겠다. (원고 측과)금전거래가 있던 건 사실이다. 하지만 사기, 편취 여부에 대해서는 재판에서 가려질 것이다”며 “일부 혐의는 인정하지만, 일부는 왜곡돼 억울한 측면도 있다. 고의로 합의를 이행하지 않은 게 아니다. 지금도 계속 노력 중이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재판이 진행되기 직전 강성훈은 TV리포트에 “왜곡된 부분이 많다”며 억울한 심경을 드러냈다. 강성훈의 다음 공판은 12월 12일 오전 11시 30분 진행된다.



한편 강성훈은 2006년부터 2010년까지 황 모씨 등 3명에게 총 10억 원 상당의 돈을 편취(사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성동구치소에 수감됐던 강성훈은 5개월 만인 9월 4일 보석이 허가돼 석방된 바 있다.



사진=강성훈 앨범재킷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연예 조병규 "♥김보라와 연기 얘기NO…'SKY캐슬' 김동희, 친형제 같은 사이"[인터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조병규가 JTBC 'SKY캐슬'로 만난 김보라와 잘 만나고 있고, 김동희와 지금도 친형체럼 친하게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조병규는 25일 진행된 SBS '스토브리그' 종영 인터뷰에서 김보라에 대한 질문에 "아무래도 동종업계다 보니까 언급하는 것도 조심스럽다. 서로 공적인 부분은 터치하지 않으려고 한다. 우리는 아예 연기적인 얘기는 안 한다"고 말했다.이어 "그 친구(김보라)가 저보다 선배님이어서 연기적인 얘기는 함부로 하지 않는다"면서 "서로 어떤 드라마하는지 방송 보고 알았다"고 농을 덧붙였다. 지난해 화제의 드라마 'SKY캐슬'에 출연한 조병규와 김보라는 종영 후인 지난 2월 열애를 공식 인정해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1살 나이 차이의 연상 연하 커플이다. 또한 'SKY캐슬' 멤버들의 단톡방이 지금도 운영 중이냐고 묻자 조병규는 "그 이후에 파기됐다. 다들 번호가 유출되고 그러면서 번호를 바꿨다. 저도 그래서 바꿀 수 밖에 없었다"고 답했다.그럼에도 모두 지금도 친하게 잘 지낸다고. 특히 조병규는 김동희와 실제로도 친형제 같은 사이라고 얘기했다. 조병규는 김동희에 대해 "집도 저희 근처로 이사오고, 거의 매일 본다. 저나 걔나 별로 친구가 없는 것 같다"면서 "친형제나 다름 없고, 발전적인 사이인 것 같다"고 표현했다.조병규는 '스토브리그'로, 김동희는 JTBC '이태원 클라쓰'로 금,토를 책임진 것에 대해서도 말했다. 조병규는 "방송이 겹칠까봐 불안했는데 다행이었다. 둘 다 잘 되고 있어서 더 좋다. 'SKY캐슬' 끝나고 잘 안 되면 저주라는 말도 나올텐데, 다들 신중해서 작품을 잘 선택했고, 다 잘 돼서 기쁘다"고 설명했다조병규는 '스토브리그'에서 재벌 3세 낙하산으로 드림즈에서 일하게 된 한재희 역을 연기했다. 밝고 긍정적인 캐릭터로 이세영 역의 박은빈과 케미스트리를 발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조병규는 지난 2015년 KBS 2TV '후아유 학교 2015'로 데뷔한 후, KBS 2TV '뷰티풀마인드'(2016)', '7일의 왕비'(2017), JTBC '청춘시대2'(2017), KBS 2TV '란제리 소녀시대'(2017), MBC '돈꽃'(2017~2018), KBS 2TV '라디오 로맨스', MBC '시간'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특히 그는 지난해 JTBC 'SKY캐슬'에서 차기준 역을 맡은 그는 인기를 끌었으며, 이어 tvN '아스달 연대기'와 '스토브리그'에 출연했다.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HB엔터테인먼트
연예 김경진 "♥전수민과 결혼, 2세 위해 좋은 선택…지상렬 형도 축복"[직격 인터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개그맨 김경진이 모델 전수민과 6월 27일 결혼하는 소감을 밝혔다.김경진은 25일 TV리포트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전수민과의 결혼에 대해 "많이 축복해주셔서 감사하다. 예쁘게 잘 살고 싶다"면서 "2세를 위해서 좋은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 이목구비는 몰라도 키는 클 것 같다"고 말하며 행복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또한 그는 "여자친구가 되게 착하고, 성격이 좋다"면서 "(지)상렬이 형도 몇 번 만났는데, 제수씨 좋다고 꼭 잡으라고 해주셨다"고 덧붙였다.김경진은 전수민과의 만남에 대해서 "LJ 형과 지인들 모임에서 만났다. 눈에 띄게 예뻐서 밥 한 번 먹자고 했고, 친해져서 결혼하게 됐다"면서 "1년 반 정도 만났다"고 밝혔다. 프러포즈는 아직 안했다고 하면서 쑥스러워했다.이어 그는 "화보는 5월에 찍고, 다음달에 결혼식 사회, 축가를 알아보러 다닐 예정이다. 상렬이 형이 해줬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김경진과 전수민은 1년 6개월 간 교제했으며, 오는 6울 27일 서울 강남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김경진은 2007년 MBC 16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일밤', '개그야'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그는 배우로도 활동하며, MBC '왕은 사랑한다', 웹드라마 '어바웃 러브', '질풍기획' 등에 출연했다. '개가수'로 앨범도 냈으며,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 '김경진TV'를 운영 중이다.전수민은 2008년 제인송 컬렉션을 통해 모델로 데뷔했으며,서울컬렉션 송자인, 준지, 진태옥, 디올, 루이비통 등의 패션쇼에도 출연했다. 필라테스 강사로도 활동 중이다.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전수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