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뮤직어워드, 12월 14일 개최…15일부터 온라인 투표

기사입력 2012.11.15 9:27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2012 멜론 어워드가 12월 14일 개최된다.



‘멜론 뮤직 어워드(MelOn Music Awards)’가 국내 최대 규모로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 경기장에서 성대한 막을 올린다. 음원사이트 ‘멜론(www.melon.com)’을 운영하고 있는 종합음악기업 로엔엔터테인먼트와 MBC 플러스 미디어(대표 이응주 안우정) 주최로 진행된다.



멜론 어워드 측은 “음악 트렌드를 돌아보고 사랑을 받은 아티스트와 음악인들이 서로 교감할 수 있는 음악축제로 만들 계획이다. MBC 뮤직의 참여로 최정상급의 퍼포먼스와 연출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시상식은 MBC 뮤직, MBC 에브리원 등과 동영상 사이트 유투브를 통해 전 세계로 생중계된다.



시상 부문으로는 ‘멜론 뮤직 어워드 Top10’을 비롯해 아티스트상, 앨범상, 글로벌 아티스트상 등 주요상 5개 부문과 인기상, 뮤직 스타일상, 특별상 등 총 16개 부문으로 구성된다.  뮤직스타일상 팝 부문 시상이 새롭게 추가됐다.



각 시상 부문은 멜론 이용자 투표(20%) 결과를 반영한다. 전 세계적으로 K팝의 인기와 관심이 높아지며 글로벌 아티스트상 선정에는 유투브 조회수 및 인기도를 반영한다.



‘멜론 뮤직 어워드’의 Top10을 뽑기 위한 온라인 1차 투표는 15일부터 28일까지 실시된다. 1차 투표 결과는 오는 29일 멜론 홈페이지에서 발표된다. 후보는 지난 1년 동안 다운로드 횟수(60%), 스트리밍 횟수(40%)를 점수로 계산, 상위 30팀을 선발했다.



다음은 Top 30 명단(가나다순)




10cm ‘Fine Thank You And You?’2NE1 ‘I Love You’
나얼 ‘바람기억’
노을 ‘떠나간다’
다이나믹 듀오 ‘거기서 거기(Without You)’
디셈버 ‘Unfinished’
리쌍 ‘Someday’
박진영 ‘너뿐이야’
백지영 ‘Good Boy’
버벌진트 ‘충분히 예뻐’
버스커 버스커 ‘벚꽃’
보아 ‘Only One’
블락비 ‘난리나’
비스트 ‘아름다운 밤이야’
빅뱅 ‘FANTASTIC BABY’
소녀시대 태티서 ‘Twinkle`Twinkle’
싸이 ‘강남스타일’
씨스타 ‘나혼자’
아이유 ‘너랑 나’
에일리 ‘Heaven’
울랄라세션 ‘아름다운 밤’
원더걸스 ‘Like this’
인피니트 ‘추격자’
지드래곤 ‘크레용’
케이윌 ‘이러지마 제발’
티아라 ‘SEXY LOVE’
틴탑 ‘미치겠어’
허각 ‘나를 사랑했던 사람아’
f(x) ‘Electric Shock’
FTISLAND ‘좋겠어’



사진=로엔엔터테인먼트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연예 ‘동상이몽’ 진태현, 정자왕 등극... 박시은 “드라마 스케줄 때문에 임신 미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둘째 임신을 미뤄 온 이유를 밝혔다.1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에선 진태현 박시은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이날 부부는 둘째 임신에 앞서 클리닉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박시은은 “작년에 둘째를 갖고자 노력하려고 했는데 진태현도 나도 일을 하는 바람에 놓쳤다”고 밝혔다.“연말까지 촬영을 하면서 시간이 없어졌다. 12번의 기회가 사라졌다”는 것이 박시은의 설명이다.박시은은 또 “주변에서 엽산을 먹으면 좋다고 해서 한동안 챙겨먹었는데 엽산만 먹은 셈이 됐다”고 토로, 웃음을 자아냈다.진태현은 “아기를 가져도 건강할 때 갖고 싶다”며 클리닉을 찾은 이유를 전했다.그러나 진태현을 기다리고 있는 건 정액검사. 무거운 걸음으로 검사실로 향하는 진태현과 달리 박시은은 주의사항을 읽어주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진태현은 “생각보다 굉장히 잘되어 있다. 동영상을 봐야 하니까 비디오 방처럼 되어 있다”며 “처음엔 어색했는데 가면 나 같은 남자들이 많이 있다”라 당시를 회상했다.검사 결과 진태현은 ‘정자왕’으로 등극했다. 이에 진태현은 “갑자기 자신감이 생긴다”며 기뻐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연예 ‘풍문쇼’ 이선정 “맘보걸 활동 중 ‘남자셋 여자셋’ 캐스팅.. 푼수 백치미 연기”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이선정이 데뷔작 ‘남자 셋 여자 셋’의 촬영 비화를 공개했다.17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선 이선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이선정은 원조 맘보걸로 1990년대 글래머스 한 매력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가수 김부용 이상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을 정도.이날 이선정은 녹슬지 않은 미모로 ‘풍문쇼’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MC 박하나는 “대기실에서 먼저 뵙는데 너무 예쁜 거다. 내가 오징어가 된 느낌이었다”고 이선정을 치켜세웠다.이선정은 홍석천과 각별한 사이. 이들은 신인 시절 MBC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이 시트콤은 이의정 송승헌 소지섭 등을 배출한 스타 등용문. 이선정은 “맘보걸 활동 중 가수를 할까 배우를 할까 고민하던 찰나 제의가 들어와서 출연하게 됐다. 푼수 백치 이미지였다”며 ‘남자 셋 여자 셋’ 출연 계기를 전했다.“그땐 연기할 때 카메라를 못 쳐다봤다”는 것이 이선정의 설명이다. 그는 “나는 톱스타도 아닌데 ‘남자 셋 여자 셋’ 방송을 보면 TV를 부수고 싶다”라 너스레를 떨었다.송승헌과 관련된 촬영 비화도 전했다. 이선정은 “한 번은 사이판으로 촬영을 간 적이 있는데 여배우들끼리 술을 마시고 바다에 간 적이 있다. 옷을 벗고 바다에 들어갔는데 나중에 옷이 없어진 거다. 알고 보니 송승헌과 홍경인이 숨긴 것”이라고 당시를 회상했다.이선정은 “지금은 ‘에라, 모르겠다’ 하면서 그냥 나왔을 텐데 그땐 어릴 때라 30분 넘게 바닷 속에 있었다. 송승헌이 그렇게 짓궂었다”고 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