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크라이마미' 유선 "뼛속 깊은 고통 연기 부담됐다"

기사입력 2012.11.15 6:06 PM
'돈크라이마미' 유선 "뼛속 깊은 고통 연기 부담됐다"

[TV리포트=황소영 기자] 배우 유선이 유림처럼 뼛속까지 아픔을 느껴야 하는 연기가 부담스러웠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에서 '돈 크라이 마미'(김용한 감독, 씨네마@ 제작) 언론 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유선은 "기존의 격하고 힘든 상황 가운데 있는 사람의 연기를 많이 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유림 같은 극한의 고통을 겪는 인물은 처음이다. 유림은 점층적으로 감정이 고조된다. 아이가 성폭행 당한 것을 안 때부터 혼자만의 고통으로 죽음을 선택했다는 것까지 처절한 외로움 끝에 죽었다는 분노의 감정 표현이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보다 먼저 딸이 저 세상으로 간다는 그 고통은 말로 표현할 수 없다. 뼛속 깊이까지 그 아픔을 느껴야 했기 때문에 심적 부담감이 컸다"고 덧붙였다. 

'돈 크라이 마미'는 청소년 성범죄 실화를 모티브로 남학생에게 성폭행당한 후 자살한 딸(남보라)을 위해 가해자들에게 복수하는 엄마(유선)의 이야기를 담았다. 유오성 동호(유키스) 권현상 최대철이 가세했고 '썸'의 프로듀서 '텔 미 썸딩'의 제작부 출신 김용한 감독의 데뷔작이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