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크라이마미' 김용한 감독 "청소년, 기성세대 거울이다"

기사입력 2012.11.15 7:06 PM
'돈크라이마미' 김용한 감독 "청소년, 기성세대 거울이다"

[TV리포트=황소영 기자] '돈 크라이 마미' 김용한 감독이 영화의 소재를 청소년으로 삼은 이유에 대해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에서 '돈 크라이 마미'(김용한 감독, 씨네마@ 제작) 언론 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김용한 감독은 "성폭행 영화를 두고 고민을 했다. 아이가 아이를 가해한다는 설정을 한 이유는 아이들의 세계는 기성세대의 거울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감독은 "영화를 준비하면서 실제로 가해자를 만나 봤는데 그냥 아이더라. 하지만 자신이 한 짓에 대해 전혀 반성의 기미가 없었다. 피해를 당한 아이에게 얼마나 큰 고통을 줬는지 생각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영화에서 딸이 성폭행을 당해 핵심적으로 전치 4주를 받았지만, 내적으로는 판단이 안 서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우리나라 현행 법은 외상 위주의 법이다. 우리 영화를 보는 관객들에게 이 같은 현실을 알려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돈 크라이 마미'는 청소년 성범죄 실화를 모티브로 남학생에게 성폭행당한 후 자살한 딸(남보라)을 위해 가해자들에게 복수하는 엄마(유선)의 이야기를 담았다. 유오성 동호(유키스) 권현상 최대철이 가세했고 '썸'의 프로듀서 '텔 미 썸딩'의 제작부 출신 김용한 감독의 데뷔작이다. 오는 22일 개봉한다.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