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치클리닉' 윤상현 "박하선 부각시켜주고 싶어, 서포트 자청했다"

기사입력 2012.11.20 12:43 PM
'음치클리닉' 윤상현 "박하선 부각시켜주고 싶어, 서포트 자청했다"

[TV리포트 = 조지영 기자] 배우 윤상현이 "극 중 박하선을 부각시켜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코미디 영화 '음치클리닉'(김진영 감독, 전망좋은영화사 제작) 언론 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추레한 차림새와 냄새 나는 몸만 빼면 바로 가수로 데뷔해도 될 실력과 나름 괜찮은 비주얼을 소유한 Dr. 목 음치 클리닉 스타강사 신홍을 연기한 윤상현은 첫 스크린 도전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신인 영화배우 윤상현이다"고 인사를 건넸다.

윤상현은 "시나리오를 보니 동주 역할이 빛나야 재미가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김진영 감독과 상의해서 좀 더 부각시키는 쪽으로 만들어 주고 싶었다. 동주가 예뻐 보이도록 서포트를 해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음치클리닉'은 짝사랑하는 남자를 위해 선천적인 음치에서 벗어나려 고군분투하는 여자 동주(박하선)와 그 여자를 도와주려다 엉겁결에 애정전선에 합류하게 되는 음치클리닉 강사 신홍(윤상현)의 스토리를 그린 작품으로 '청담보살' '위험한 상견례'의 김진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11월 29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tvreport.co.kr 사진=조성진 기자 jinphoto@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