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창꼬' 한효주 "정기훈 감독 여배우만 잘해줘 좋았다"

기사입력 2012.11.20 6:19 PM
'반창꼬' 한효주 "정기훈 감독 여배우만 잘해줘 좋았다"

[TV리포트 = 조지영 기자] 배우 한효주가 "정기훈 감독은 여배우들에게만 잘해주는 감독으로 유명하다"고 폭로했다.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화양동 건국대학교 새천년관에서 멜로 영화 '반창꼬'(정기훈 감독, ORM PICTURES 제작) 감성충전 토크 콘서트 & 쇼케이스가 열렸다.

의사로서의 사명감은 잊은 지 오래인 메마른 감성의 외과의사 미수 역을 맡은 한효주는 정기훈 감독에 대해 "감독님은 정말 여자 배우에게 잘 대해준다. (고)수 오빠가 질투할 정도다. 정 감독 작품은 10작품도 더 하겠다"고 말해 장내를 웃음 짓게 했다.

이에 고수는 "정 감독이 섬세해서 더욱 그랬던 것 같다. 정말 여자배우만 잘 해줬다. 그래서 나는 나 자신을 혼자 챙겼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정 감독은 한효주와 고수의 답변에 "난 남자를 싫어한다"고 재치있게 응수했다.

'반창꼬'는 아내를 잃고 가슴 속 상처를 간직한 소방관 강일(고수)과 단 한 번의 의료사고 때문에 지울 수 없는 트라우마를 가진 의사 미수(한효주)가 서로의 상처를 알아보며 아픔을 치유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애자'를 연출한 정기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고수, 한효주 외에 마동석, 김성오, 쥬니 등이 가세했다. 오는 12월 19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