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성, 에프엑스와 홍콩 인증샷…'미녀 사이에서 흐뭇'

기사입력 2012.11.30 3:07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민지 기자] 슈퍼주니어 멤버 예성이 에프엑스와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예성은 지난 29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홍콩 안에 f(x) 그리고 나"라는 짧은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예성은 에프엑스와 함께 홍콩의 아름다운 야경을 배경으로 나란히 앉아 있다. 각자 개성을 드러내는 포즈를 취하며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비주얼 최고다" "얼굴 다 작네" "귀여워" "MAMA 기대 할게요" "혼성 그룹해도 되겠네" "섹시와 깜찍으로 나뉘어 졌네" "예성 너무 쩍벌했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슈퍼주니어와 에프엑스는 30일 오후 7시 홍콩 HKCEC(홍콩 컨벤션 & 익스히비션 센터)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2012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 MAMA)에 참석한다.



사진=예성 트위터



김민지 기자 minji06@tvreport.co.kr

연예 '공부가 머니?' 주희정, SNS로 연애하는 딸에 멘붕 "가슴이 쿵쾅쿵쾅한다"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농구 감독 주희정이 딸의 새로운 모습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오는 10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주희정 가족이 출연, 이성과 외모에 눈을 떠 공부는 등한시하는 두 딸의 고민을 털어놓는다.주희정의 두 딸 서희와 서정이는 잠에서 깨자마자 이성 이야기로 하루를 시작한다. 특히 둘째 서정이가 SNS로 만난 '썸남'과 폭풍 문자하며 환하게 웃는 모습에 주희정은 "가슴이 쿵쾅쿵쾅 뛴다. 어떻게 반응해야 할지 모르겠다"라며 충격에서 빠져나오지 못한다고.주희정 부부는 SNS로 만난 사람과 교제하는 딸을 두고 서로 상반된 반응을 보여 눈길이 쏠린다. 아내 박서인 씨는 "SNS로 대화를 주고 받는 게 나쁜 게 아니다. 우리 때도 중-고등학교 때 다 사귀고 했는데"라며 쿨한 모습을 보이는 반면, 주희정은 "어린 나이에 벌써부터, 나 때는 커피숍만 가도 경찰에 잡혀갔다"는 보수적인 모습을 보인 것. 이에 MC 신동엽은 "딸 가진 아빠라면 격한 공감할 것"이라고 말해 공감을 더했다.그런가 하면 이성에 눈을 뜨게 되면서 점점 외모를 꾸미게 됐다는 자매는 학원 가기 전, 기초부터 색조까지 제대로 된 화장으로 보는 이들을 놀라게 한다. 특히 엄마 박서인 씨는 딸들의 진한 화장에 무조건 반대가 아닌 차분하게 설득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해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이에 아이들의 화장 제재와 이성 교제, 그리고 최근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디지털 그루밍과 같은 SNS 성범죄 노출 우려 등 자녀를 둔 부모라면 꼭 알고 있어야 할 주제와 솔루션이 진행된다고 해 10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공부가 머니?'
연예 ‘위험한 약속’ 고세원, 박하나 수행비서로 고용... 복수 돕나?[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고세원이 박하나를 스타일리스트 겸 수행비서로 고용했다.9일 방송된 KBS 2TV ‘위험한 약속’에선 은동(박하나 분)이 태인(고세원 분)을 통해 에프스포츠그룹에 입성하는 장면이 그려졌다.이날 한 회장(길용우 분)은 준혁(강성민 분)과 가족들이 모인 자리에서 서주와 태인의 결혼을 허락했다. 약혼 준비도 본격적으로 하자며 양가 상견례 자리부터 마련하라고 주문했다.이에 주란은 “우리 의견은 무시란 말이에요?”라며 반발하나 명희는 “부모가 자식 결혼 허락하는데 언니가 무슨 권리로 이래라 저래라 하는 거예요”라고 일축했다.영국도 “우리한테 이럴 수 없지. 준혁이 처가 자네 수술해서 살려 놓은 거 잊었나? 자네가 이렇게 우릴 몰아?”라 분개했지만 명희는 “이제 그 소리 좀 그만해요. 오빠 며느리가 이 사람 살렸다난 얘기 써먹을 만큼 써먹었잖아. 도대체 언제까지 우려먹을 거예요”라 쏘아붙였다.“우리 이제 여기 못 드나들어요. 서로 얼굴 볼 게 빤한데. 강태인이 버티고 있는 이 집에 불편해서 어떻게 오냐고요”란 주란의 엄포엔 한 회장이 나서 “불편하면 안 오시면 됩니다”라며 준혁 가족들을 몰아냈다.분노한 준혁은 이 사실을 혜원(박영린 분)에게 알리곤 “강태인이랑 서주 같이 보내야겠어. 그 다음엔 허수아비 지훈일 승계권자로 올리고”라며 이를 갈았다.지훈에겐 “서주랑 최 여사가 너랑 나 뒤통수 친 거야. 강태인 손잡고 너랑 나 내 아버지까지 밀어나겠다는 거라고”라며 성을 냈다.이어 준혁은 은동이 에프 스포츠그룹에 이력서를 낸 사실을 알고 폭력배까지 대동해 그를 습격했다. “너 아직도 정신 못 차렸냐? 그렇게 당하고도?”라며 협박도 했다.그럼에도 은동은 서주의 스타일리스트가 되어 준혁과 혜원 그리고 태인에게 복수하려고 했다.태인은 그런 은동을 서주의 스타일리스트가 아닌 제 스타일리스트로 고용했다. 은동처럼 위험한 사람을 서주 옆에 둘 수 없다는 것.한 번 더 사고를 치면 그땐 바로 해고라며 24시간 수행비서 일도 겸직하라는 조건도 달았다. 태인의 스타일리스트 겸 수행비서로 복수를 꾀하는 은동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위험한 관계’ 방송화면 캡처
연예 '엠카' 강다니엘, 출연없이 1위...(여자)아이들 'Oh my god' 최초 공개 [종합]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강다니엘이 출연 없이 '엠카' 1위를 차지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M COUNT DOWN)’에서 강다니엘과 김세정은 '2U'와 '화분'으로 4월 둘째 주 1위를 놓고 겨뤘다. 결과는 강다니엘의 승리였다. 김세정은 강다니엘의 1위를 진심으로 축복했다. 이날 '엠카'에서는 (여자)아이들의 ‘Oh my god' 무대가 최초 공개됐다. 'Oh my god'은 'LATATA' 'LION' 등을 탄생시킨 리더 소연의 자작곡으로, 과감한 리듬 체인지가 돋보이는 얼반 힙합 장르곡이다. (여자)아이들은 시크하면서도 유니크한 무대로 시선을 압도했다. '트로트 여신' 홍진영은 신곡 '사랑은 꽃잎처럼'으로 컴백 무대를 펼쳤다. 그는 이별의 아픔을 시적으로 표현한 ‘사랑은 꽃잎처럼’으로 시청자들을 매료했다. 슈퍼 루키의 데뷔 무대도 공개됐다. 티오오(TOO)는 타이틀곡 ‘Magnolia’와 펑키한 리듬의 댄스곡 ‘오늘은 이만큼’으로 공연을 펼쳤다. 쉴틈 없는 군무로 티오오의 매력을 표출했다. MCND와 시그니처는 각각 신곡 ‘떠’와 ‘아싸’로 새로운 무대를 꾸몄다. '스튜디오 M' 코너에서는 윤딴딴이 한 남자의 아기자기한 신혼 이야기를 담은 곡 ‘신혼일기’를, 인디 팝듀오 1415는 이별 후유증을 주제로 한 곡 ‘우리 참 오래 만났었나 봐’를 각각 불렀다.이밖에 '엠카'에는 원위, 강고은, 리아, 알렉사, 마이스트, 홍은기 등이 출연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엠카운트다운' 방송화면 캡처
연예 '성폭행 혐의 항소' 정준영-최종훈 "평생 반성하면서 살겠다" [종합] [TV리포트=김민지 기자] 집단 성폭행 등의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정준영과 최종훈이 항소심 2차 공판에서 "평생 반성하면서 살아가겠다"는 최종 변론을 내세웠다.9일 오후 서울고등법원 제12형사부(부장판사 윤종구) 심리로 정준영과 최종훈 등의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 항소심 결심 공판이 열렸다. 이날 재판부는 3시간이 넘는 공동 피고인 신문을 거친 후 피고인들의 최종 변론을 들었다.정준영은 "무엇보다 피해자분께 도덕적이지 못하고 짓궂게 얘기했던 건 평생 반성해야 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철없던 시간에 대해서 반성하며 살아가겠다. 죄송하다"고 말했다.최종훈 역시 "무죄를 주장하고 있지만 피해자의 상처를 잘 알고 있다. 피해 회복을 위해 열심히 노력 중이다"라며 "상처를 안겨준 것에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평생 봉사하고 헌신하면서 살겠다"고 했다.아울러 이날 정준영 변호인은 "구속 요건의 핵심은 피해자의 항거불능상태다. 피해자는 (사건이 발생한 날) 소량의 술을 마셨고 평소 피해자의 주량과 비교하면 정신을 잃을 정도는 아니었다"며 구속 요건이 충분히 입증됐다고 볼 수 있는지에 대해 의문을 품기도 했다. 최종훈 변호인은 "사생활 문제가 있어 서면으로 제출하겠다"며 말을 아꼈다.정준영과 최종훈은 지난해 11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로 각각 징역 6년과 5년의 실형과 8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5년간 아동 및 청소년 관련 시설 취업 제한 명령에 처해졌다. 그러나 두 사람 모두 법원의 판단에 불복해 항소한 상황. 항소심 선고기일은 오는 5월 7일 오후 2시로 예정됐다.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