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블루, ‘블루 나이트’ 앞두고 직접 그린 티저공개

기사입력 2012.12.12 3:57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씨엔블루가 단독콘서트 ‘블루 나이트’를 앞두고 티저를 직접 그렸다.



씨엔블루 소속사 측은 공식 트위터에 정용화 이종현 강민혁 이정신의 모습을 그린 그림을 차례로 공개했다. 이종현과 이정신은 지난 6일 7일 ‘BLUE NIGHT’ 알파벳을 테마로 한 그림을, 강민혁과 정용화는 10일, 11일 ‘BLUE NIGHT’를 주제로 구상한 그림을 게재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멤버들이 그린 그림은 에코 백으로 제작돼 선보일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씨엔블루는 오는 15일 16일 서울 올림픽공원 내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네 번째 국내 단독 콘서트 ‘블루 나이트’를 개최한다.



사진=FNC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연예 '토크가 하고 싶어서' 공유 "적극적인 여성에 매력 느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공유가 "적극적인 여성에 매력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11일 방송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는 이동욱, 공유와 장도연의 2대 1 소개팅 상황극이 펼쳐졌다.장도연이 이상형을 묻자 이동욱은 "엄마같은 스타일을 좋아한다. 제가 기댈 수 있고, 제가 힘든 일을 겪을 때 대화를 하면서 풀 수 있고, 그런 분이었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장도연이 엄마로 빙의해 터프하게 나오자 그는 "생각해 보니 이상형을 철회하겠다"라고 바꿨다. 여성의 어떤 모습에 매력을 느끼나라는 질문에 공유는 "적극적인 여성에게도 매력을 느끼는 것 같다. 요즘 시대가 많이 바뀌었고, 청혼을 꼭 남자가 해야 하는 법도 없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그러나 "아직 결혼 생각은 없다"라고 덧붙였다. 여자친구에 대한 자신의 장점에 대해 공유는 "끼니를 중시하는 사람이다. 밥을 못 먹었을 때 옆에서 먹일 것 같다"라고 어필했다. 이동욱은 "나는 연락을 잘해서 덜 궁금해 하게 하고, 덜 불안하게 한다"라고 말했다."새벽에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문자를 보낸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공유는 "있다"며 "연락을 안 받아줘서 감사하다"라고 답했다. 장도연은 공유에겐 "얼굴이 작다 보니 징그럽다"는 이유로 퇴짜를, 이동욱에겐 "피부가 너무 하얗고 좋다. 좀 무섭다. 계속 주물러줘야 할 것 같고, 걱정스러울 것 같다"라는 이유로 퇴짜를 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공유는 "다시 태어나면 뮤지션이 되고 싶다. 싱어송라이터가 돼서 내 이야기를 하는 뮤지션으로 한 번 살아보고 싶다"는 바람도 밝혔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방송화면 캡처
연예 “가짜애인 할게”...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 안재현 고백 받아들였다[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오연서와 안재현이 15년의 기다림 끝에 연인으로 맺어졌다. 문제는 오연서가 이를 ‘가짜연애’로 받아들였다는 것.11일 방송된 MBC ‘하자있는 인간들’에선 서연(오연수 분)을 향한 강우(안재현 분)의 고백이 그려졌다.이날 오 여사(윤해영 분)가 멋대로 소개팅을 주선한 가운데 강우는 이에 흔쾌히 응했다. 서연의 생각을 떨쳐내기 위한 선택.그러나 미모의 소개팅녀와 함께하면서도 강우에겐 오직 서연 생각뿐이었다. 문제는 서연 역시 소개팅이 진행된 카페에 있었다는 것. 서연은 강우와 소개팅녀의 모습에 내내 혼란해 했다.그도 그럴 게 서연은 강우와 현수(박정민 분)를 내연관계로 오해 중이다. 서연은 “저 표정은 뭐야. 왜 박현수를 두고 선을 봐. 그렇게 좋아했으면서”라고 중얼거렸다.이에 미경(김슬기 분)은 “평생 자기를 감춘 채 살아가는 거지. 박현수도 이강우한테 우리가 두 사람 사이 아는 거 모른 척 해달라고 어찌나 신신당부를 하던지”라며 혀를 찼다. 서연은 “사랑하는데도 사랑한다고 말도 못하고 기구하다”라며 안타까워했다.결국 서연은 강우를 위로하고자 늦은 밤 그의 집을 찾았다. 이어 그는 “중학생 때 이강우, 너 진짜 귀여웠었는데 언제 이렇게 컸냐?”라 말하며 강우의 이마를 꾹 눌렀다.이 같은 서연의 행동에 강우는 ‘주서연, 언제 이렇게 나한테 다가온 거야’라며 설렘을 느꼈다. 이는 상사병으로 번졌을 정도.강우의 사촌동생 민혁 (구원 분)도 서연을 짝사랑 중. 민혁은 학생 일에 물불을 가리지 않는 서연의 열정에 반했다.이날도 서연이 다리를 다친 남학생을 업고 양호실을 찾은 가운데 민혁은 그런 서연을 정성껏 치료해줬다.마침 학교를 방문한 강우는 서연과 민혁의 다정한 모습을 보며 착잡해했다. 강우는 그제야 제 감정이 사랑임을 인정하고 서연에게 고백을 하려고 하나 과거의 트라우마에 또 다시 발목이 잡혔다.이 사실을 알 리 없는 서연은 여전히 강우와 현수의 관계를 오해, “잘 어울린다. 이강우 파이팅”이라며 응원을 보냈다.그럼에도 강우는 직진을 선언, 서연을 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스포츠웨어 숍을 통째로 빌려 육상 부 학생들에게 옷을 선물하고자 한 것. 이에 서연도 기뻐했다.이 자리에서 강우는 “바보 같이 이제야 깨달았다. 나 오래 전부터 다른 여자는 필요 없었어. 내 옆에 네가 있었으면 좋겠다. 네 옆에선 쪽팔리고 망가지지만 그래도 난 네가 내 옆에 있어야 나일 수 있을 것 같아. 그러니까 내 옆에 있어 줄래?”라고 고백했다.문제는 서연이 강우의 마음을 왜곡해 받아들였다는 것. 서연은 강우가 저를 방패막이로 쓰려 한다고 오해하곤 “내가 박현수를 두고 너랑 이러는 건 아니라고 본다”라고 말했다.그러면서도 서연은 ‘가짜 애인’을 받아들이겠다며 “나밖에 없다며. 내가 옆에 있어야 진짜 네가 된다며. 네 마음이 얼마나 절박하면. 해보자”라고 덧붙였다. 강우는 그런 서연을 품에 안으며 기쁨을 표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하자 있는 인간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