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권영진, '국정원 여직원 사건' 한국판 워터게이트? '설전'

기사입력 2012.12.18 9:22 PM
표창원-권영진, '국정원 여직원 사건' 한국판 워터게이트? '설전'

[TV리포트=황소영 기자] 표창원 경찰대 교수와 권영진 새누리당 전략조정단장이 '국정원 여직원 사건'을 "한국판 워터게이트다" VS "그게 가당키나 하냐?"라고 팽팽한 설전을 벌였다.  

18일 오후 방송된 JTBC 대선토론 프로그램 '유연채의 대선예측'에 출연한 표창원 교수와 권영진 전략조정단장은 오는 19일 대선을 앞두고 쟁점으로 떠오른 '국정원 여직원 사건'에 관한 2차 토론을 진행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6일 여론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국정원 여직원 김 모(28) 씨로부터 제출받은 컴퓨터 2대를 전문 증거분석관 10명이 정밀 분석한 결과 문재인 후보에 대한 비방 댓글을 게재한 사실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경찰은 김 모 씨가 사용하는 IP 등을 확보해 다른 곳에서 댓글을 올렸을 가능성에 대해 추가 수사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씨가 민주통합당 관계자를 고소한 사건에 대해서는 김 씨가 건강상의 이유로 조사 연기를 요청해 재조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국정원 여직원 사건을 둔 수사과정과 발표 시기를 두고 파장이 일은 것.

이날 사회자 유연채가 "이 사건을 한국판 워터게이트라고 보는가?"라고 묻자 표 교수는 "지금도 그렇게 본다. 권 단장님도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동의했다"라면서 "자신의 지위와 업무시간을 이용해서 상대 후보의 비방 댓글을 써서 여론 조작을 했다고 하면 워터게이트보다 훨씬 무서운 사건이다. 미국의 워터게이트는 5명의 민간인이 참여한 것이지만, 국정원 여직원은 민간인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워터게이트란 1972년 공화당 닉슨 대통령이 재선에 나섰을 당시, 민주당 후보에 지레 겁을 먹고 5명의 민간인을 시켜 도청장치를 설치하게 한 일. 하지만 경찰에게 이를 들켰고, 내부고발자에 의해 사건의 전말이 밝혀져 닉슨 대통령이 사임하게 된 사건이다. 

이 같은 표 교수의 발언에 권 단장은 "댓글이 하루에 얼마나 많이 올라오는지 아는가? 2000~3000개는 기본이다. 100여개 정도 여론 조작을 해서 된다고 생각하느냐? 국정원에서 여론 조작하려면 이렇게 하겠습니까? 국정원 여직원이 골방에 앉아서 여론 조작했다는 것 말 자체가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사진=JTBC '유연채의 대선예측' 화면 캡처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