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세연-오연서, 여자 신인상 수상...오연서 눈물 펑펑(KBS연예대상)

기사입력 2012.12.31 10:04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오연서와 진세연이 'KBS 연기대상'에서 여자 신인상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유준상 윤여정 이종석의 진행으로 '2012 KBS 연기대상'이 열렸다.



먼저 마이크를 잡은 진세연은 "'각시탈'은 정말 더운 여름에 고생 많이하면서 찍었다. 그만큼 얻은 것도 많아서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다"며 '각시탈' 제작진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어 "이자리에서 가장 기뻐할 가족들 감사드린다. 앞으로 항상 착한배우 되겠다"고 말했다.



오연서는 "작년에 집에서 TV를 보면서 올해 저 자리에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이 자리에 있게 해주시고 상도 주셔서 감사드린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은 저에게 넝쿨째 굴러온 작품이다. 2012년 정말 특별하게 만들어주신 박지은 작가님 김형석 감독님, 그리고 부족한 저 많이 도와주신 선생님 선배님, 특히 남주언니 너무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열심히하겠다. 엄마아빠 사랑해 보고있지? 감사합니다"라며 눈물로 수상소감을 마무리지었다.



한편, 이날 여자 신인상에는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의 이유비, '넝쿨째 굴러온 당신'의 오연서, '적도의 남자' '사랑비'의 박세영, '각시탈'의 진세연, '내 딸 서영이'의 최윤영, '사랑아 사랑아' '난폭한 로맨스'의 황선희가 후보에 올랐다.



사진='2012 KBS 연기대상' 화면 캡처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연예 ‘후계자들’ 성현아 “무죄를 무죄라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 없는 죄 만들어” 토로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성현아가 공백기 동안의 마음고생과 가장으로의 책임감을 고백했다.11일 방송된 TV조선 ‘후계자들’에선 성현아가 출연했다.이날 성현아는 결혼 후 생계의 어려움을 겪은데 대해 “그분(전 남편)의 사업 때문에 나도 모르는 새 돈이 다 없어진 거다. 밀린 월세를 제하고 보니 보증금이 700만 원 뿐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심한 배신감과 아이를 어떻게 키워야 하나 싶은 막막함에 너무 힘들었다”는 것이 성현아의 고백.성매매 혐의로 재판을 받다 무죄판결을 받은데 대해선 “무죄가 났어도 무죄라고 보지 않는 사람들의 시선이 있다. 없는 죄를 만드는 거다. 그건 너무 싫었다”고 토로했다.이날 성현아는 스스로를 ‘생계형 배우’라 칭하며 “난 가장이다. 아이를 키워야 한다. 나로 인해서 아이에게 부담을 주고 아이가 원하는 환경을 만들어주지도 못했다. 그러나 아이는 아무 잘못이 없다”고 책임감을 전했다.성현아는 지난 2017년 남편과 사별 후 8살아들을 홀로 키우고 있다. 그는 “내가 아이 이야기를 많이 할 수밖에 없는 게 지금 내게 가족은 아이뿐이다. 그 누구도 없다”고 고백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후계자들’ 방송화면 캡처
연예 ‘99억의 여자’ 이지훈, 99억 숨기고 조여정 쥐락펴락 “맨얼굴 보였다”[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99억의 후폭풍. 조여정과 이지훈의 관계에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 이지훈이 멋대로 돈에 손을 댄 탓이다.11일 방송된 KBS 2TV ‘99억의 여자’에선 서연(조여정 분)과 상의 없이 99억을 숨기고 주도권을 잡으려고 하는 재훈(이지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재훈은 회계 문제로 5억을 필요로 하는 상황. 이에 재훈은 폐가에서 발견한 돈에 손을 대려고 하나 서연은 이대론 서로를 의심하다 파멸에 이를 수 있다며 “그럴 바엔 그 돈 태워버리는 게 나아요”라고 만류했다.서연은 또 “단 돈 5만 원도 손을 대면 안 돼요. 우리가 안전해질 때까지 그 돈 종이쪼가리에요”라고 거듭 강조했다.결국 재훈은 아내 희주에 도움을 청하나 희주는 “넌 어쩜 인간이 이렇게 투명하니. 아빠가 전화했어. 다음 주까지 5억 메워야 돼서 네가 여기저기 손 벌리고 다닐 거라고”라며 코웃음을 쳤다.이어 “공사대금 어디 썼는데? 지금 만나는 계집애 아파트라도 얻어줬니? 어젯밤도 거기서 잤고?”라 소리치며 재훈의 뺨을 때렸다. 오해 말라는 재훈의 사정에도 희주는 “상황파악이 그렇게 안 되니? 우리 아빠 내가 오시게 한 거야. 5억은 네가 해결해봐”라고 일축했다.이 와중에 태우가 형사를 가장해 찾아오면 재훈은 겁에 질려 서연에 이 사실을 알렸다. 서연은 곧장 재훈을 돈을 숨긴 스튜디오로 불렀다. 문제는 태우가 이 같은 재훈의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었다는 것.이를 알 리 없는 재훈은 폐가에서 주운 지폐더미가 무려 99억임을 알고 크게 놀랐다. 바로 5억을 챙겨 나가려는 재훈을 서연은 온몸으로 말렸다. 재훈은 “나 망하는 꼴 보고 싶어요? 서로 의심하면 망한다고 했죠? 피장파장이네”라며 성을 냈다.그런데 이때 스튜디오의 주인이 나타났고, 돈더미를 보고 놀란 그는 경찰에 신고를 하려고 했다. 분노한 재훈은 눈이 멀어 그를 밀쳤다. 그는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이런 상화에도 재훈은 “이게 다 서연 씨 때문이잖아요. 처음부터 돈을 이런데 갖고 오면 안 되죠. 제대로 좀 해봐요. 애초에 돈을 훔치자고 할 때부터 꼬인 거야. 다 서연 씨 때문이야”라며 서연 탓을 했다.나아가 돈만 챙겨 나가자며 여자를 방치하려고 했다. 그러나 태우의 동생 건으로 죄책감을 안은 서연은 재훈의 주장을 무시하고 여자를 병원으로 옮겼다.여자는 좀처럼 의식을 되찾지 못한 상황. 깨어나면 입막음으로 돈을 주자는 서연에 재훈은 “무슨 소리 하는 거예요. 서연 씨 몫에서 떼어줘요”라며 코웃음 쳤다.현재 99억은 재훈만 드나들 수 있는 창고에 보관된 뒤. 태우는 이 역시 파악하고 있었다.이렇듯 99억을 손에 넣고도 서연의 일상은 변하지 않았다. 인표(정웅인 분)는 재훈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서연에 “당신이 희주 씨 만나요. 그래서 무릎 꿇고 빌든 뭐든 해요. 당신 역할이 중요해요”라고 명령했다.이에 따라 서연은 희주를 만나나 “내 체면 때문에 너나 유리 아빠가 무리하지 않았으면 해”라고 당부했다. 그로인한 피해는 인표가 감당할 몫이라는 것.이 과정에서 서연은 재훈이 기어이 5억을 빼냈음을 알고 분노했다. 여기에 태우의 추적까지 더해지며 서연이 사면초가에 몰렸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99억의 여자’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