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는 배우다' 스크린으로 간 이준, 성공할까?

기사입력 2013.01.22 1:07 PM
'배우는 배우다' 스크린으로 간 이준, 성공할까?

[TV리포트 = 조지영 기자] 김기덕 감독이 각본을 쓰고 제작한 영화 '배우는 배우다'(신연식 감독, 루스이소니도스 제작)가 지난 19일 크랭크 업했다.

'배우는 배우다'는 지난해 11월 23일 크랭크 인 이후 서울, 천안 등에서의 2개월에 걸쳐 촬영을 진행, 지난 19일 새벽 장충동 국립극장에서 마지막 촬영을 무사히 마쳤다.

배우를 꿈꾸는 연기 지망생 오영(이준)이 마네킹을 상대로 거리에서 연기연습을 하는 영화의 첫 장면을 크랭크 업 장면으로 촬영하게 된 이준은 "이 영화에 참여한 것도, 크랭크 업이라는 것도 믿겨지지 않는다. 영원히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매일 도전이었지만 신연식 감독, 선배들 덕분에 많은 것을 배우면서 즐겁게 할 수 있었다. 관객들에게도 여운이 길게 남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며 '배우는 배우다'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김기덕 감독은 '영화는 영화다'에서 영화와 현실의 모호한 경계를 다룬 것처럼,
배우는 배우다' 역시 "배우는 누군가의 삶을 흉내 내는 것이 아니라 인생을 사는 것"이라며 정의하고 연기와 현실의 경계가 무너진 지점을 포착해 "이 시대를 사는 우리 모두는 배우"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여기에 '페어러브'로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신연식 감독이 대중적인 정서에 부합하는 감성을 더해 밀도 높은 드라마를 완성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할리우드 영화 '닌자 어쌔신'(제임스 맥티그 감독)을 통해 스크린에 데뷔한 이준이 배우로서 짧은 시간에 파란만장한 인생을 살게 되는 주인공 오영 역을 열연, 다채로우면서 옴므파탈적인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첫 주연을 맡게 된 이준에 대해 신연식 감독은 "이준이라는 배우가 가지고 있는 에너지가 캐릭터 그 자체이자, 굉장한 힘이 느껴지는 배우"라고 평하며 "야망으로 불타오르는 배우의 존재감을 온몸으로 뿜어낼 새로운 모습을 기대해도 좋다"는 만족감을 드러냈다.

더불어 사실적이면서 강렬한 연기로 정평이 난 양동근이 내리막길을 걷는 톱스타 강빈 역을, 서영희가 오영의 주위를 맴도는 미스터리한 여인 선물여자 역으로 변신했다. 여기에 자타공인 뛰어난 연기력의 오광록, 마동석, 뮤지컬 스타 서범석과 전설적인 여배우 이화시, 연기자로 거듭난 김형준, 기대되는 신예 강신효 등이 출연해 다양한 캐릭터 군상을 연출한다.

'배우는 배우다'는 후반 작업에 돌입, 관객들과의 만남에 준비하며 개봉 준비 예정이다.

사진=영화 '배우는 배우다'의 한 장면

조지영 기자 soulhn1220@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