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쪽' 김윤석, 경쟁작 '베를린' 의식 "도시가 너무 어두워"

기사입력 2013.01.23 4:49 PM
'남쪽' 김윤석, 경쟁작 '베를린' 의식 "도시가 너무 어두워"

 

[TV리포트 = 조지영 기자] 배우 김윤석이 영화 '베를린'(류승완 감독)을 의식한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2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휴먼 코미디 영화 '남쪽으로 튀어'(임순례 감독, 영화사 거미 제작) 언론 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못마땅한 건 하지 않는 이 시대의 갑 최해갑 역을 맡은 김윤석은 "자신이 원하는 꿈이 있나?"라는 질문에 "꿈보다 지금 고민이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과연 '남쪽으로 튀어'를 재미있게 봐주실지, '베를린'보다 더 잘 보셨는지, '베를린'만큼 잘 보셨는지 걱정된다"라며 '남쪽으로 튀어'보다 한 주 빨리 개봉하는 '베를린'를 의식하는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영화의 도시가 너무 어둡더라. 우리는 밝다"고 말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남쪽으로 튀어'는 '공중그네'로 국내에서 인지도가 높은 일본작가 오쿠다 히데오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남들과 다르게 살아도 괜찮다는 최해갑과 그 가족이 행복을 찾아 무작정 남쪽으로 떠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김윤석, 오연수, 김성균, 한예리, 백승환, 박사랑 등이 가세했고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의 임순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내달 7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