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옥정’ 홍수현, 인현왕후 낙점…김태희 연적 된다

기사입력 2013.02.04 11:37 AM
‘장옥정’ 홍수현, 인현왕후 낙점…김태희 연적 된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홍수현이 SBS 새 월화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최정미 극본, 부성철 연출, 이하 장옥정)에서 인현왕후 역으로 최종 낙점됐다.

홍수현은 ‘장옥정’에서 숙종(유아인)을 두고 장희빈(김태희)과 연적이 되는 인현왕후 역을 맡았다. 인현왕후는 쫓겨난 장희빈을 재 입궁 시켜 훗날 격변의 단초를 제공하는 인물.

하지만 홍수현이 연기할 인현왕후는 기존의 전형적인 힘없는 중전이 아닌, 자신의 신념과 사랑에 능동적인 전혀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이에 홍수현과 김태희가 함께 그려갈 ‘장옥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동안 홍수현은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출연하는 사극마다 흥행불패를 이어온 바 있다. 드라마 ‘공주의남자’ ‘대조영’ ‘왕의 여자’ 등 매번 호평을 받았던 것. 특히 ‘공주의 남자’에서는 여주인공에 뒤지지 않는 카리스마와 안정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감동시켰다.

한편 ‘장옥정’은 표독스러운 여성의 상징인 장옥정이 사실은 조선시대 패션디자이너였다는 설정으로 전개된다. 지금까지 알려진 장옥정과는 사뭇 다른 이야기를 그려낼 예정. SBS 월화드라마 ‘야왕’ 후속으로 오는 4월 방영 예정.

사진=TV리포트 DB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