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소스로 만든 700만원대 전기자동차 나왔다

기사입력 2013.02.05 1:58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명구 기자] 50개 이상의 기업이 공동으로 제작한 7,000달러의 전기자동차가 독일에서 발매된다.



이 전기자동차는 각사가 독자적인 모듈을 제조하는 방식으로 사용자의 편의성이 높아질뿐 아니라 신속하고 저비용으로 제작됐다는 장점이 있다.



'스트릿스쿠터'(StreetScooter)로 불리는 전기자동차는 가격이 단 7,000달러에 불과하다. 하지만 시속은 약 119km, 항속거리는 약 129km다. 동력원은 배터리에 냉난방은 히트 펌프를 사용하고 있다.



물류업체인 독일 Deutsche Post사에서는 이미 3,500대의 주문을 받았다. '스트릿스쿠터'에서 가장 흥미로운 것은 개발방법이다. 이 전기차의 개발은 10개사의 협력으로부터 시작됐다.



이후 50여개의 자동차 부품 업체,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이 참여하는 공동프로젝트로 발전했다. 각각 주문 생산하는 것이 아니라 창조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지금까지 자동차 디자인은 하향식이었다. OEM기업이 설계하고 각 협력업체에 설계 요구사항을 지시하는 방식이었던 것.



'스트릿스쿠터' 프로젝트는 설계에서 폐차에 이르기까지 자동차의 라이프 사이클 전체를 고려한 공동 접근 방식을 채택했다. 프로젝트의 각 협력업체는 외관, 구동계, 전자 기기 등 자동차 부품에 대해 최고의 전문가를 모아 구성된 주요 기술 그룹으로 구성됐다.





 

연예 '더 게임' 옥택연X이연희X임주환 캐스팅 확정…2020년 1월 방영 [공식] [TV리포트=석재현 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가 옥택연, 이연희, 그리고 임주환의 캐스팅을 확정지었다고 9일 밝혔다.'더 게임: 0시를 향하여'는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남자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 사건과 닮은 의문의 살인사건에 휘말리게 되면서 숨겨진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옥택연은 타인의 죽음이 보이는 신비한 능력을 지닌 김태평으로 분한다. 김태평은 다른 사람은 경험하지 못하는 것을 겪어야만 하는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지 않고 특별한 능력으로 여기는, 씩씩하고 유쾌한 매력을 가진 예언가. 이어 이연희는 강력반 형사 서준영을 연기한다. 그가 맡은 서준영은 사건 현장에서는 누구보다 카리스마 있고 냉철하지만, 어린 시절 아버지의 죽음으로 인해 깊은 상처를 지니고 있는 캐릭터다.마지막으로 임주환은 국과수 법의관 구도경 역을 맡는다. 구도경은 국과수 내 손꼽히는 뇌섹남으로 항상 미소를 띠는 완벽주의자다. 특히, 어떤 사건이건 4주 후에 결과를 주겠다고 해서 준영에게 '4주일 남'으로 불린다. '더 게임: 0시를 향하여'는 '하자있는 인간들' 후속으로 오는 2020년 1월에 방송된다.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51k, SM 엔터테인먼트, 블러썸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