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예감] JTBC '썰전', 막강 독설조합 김구라-강용석 뜬다

기사입력 2013.02.21 8:00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황소영 기자] 독설의 대가들이 뭉쳤다. ‘독설’하면 빼놓을 수 없는 입담꾼 김구라를 축으로 강용석 변호사, 박지윤, 이윤석, 홍석천, 허지웅 등이 패널로 무장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썰전’이 21일 첫 포문을 연다.



‘썰전’은 썰의 최고수를 가려낸다. 주제는 뭐라도 상관없다. 영화, 드라마, 음반, 공연, 연예인 등 범위를 가리지 않는다. 업계의 ‘선수들’을 모시고 대한민국에서 ‘대중문화’라는 이름하에 있는 모든 이야기를 가장 엄격하고 가장 냉정하게 낱낱이 분석해보는 하이퀄리티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이다. 목요 심야 예능 전쟁에서 ‘썰전’은 자신만의 개성으로 자리를 잡을 수 있을까?



◆ 기대요인 2가지



김구라-강용석 조합: 김구라는 ‘독설계의 불사조’라고 불리는 연예계 대표 독설가다. 강용석은 ‘필터링을 모르는 고소남’으로 유명세를 탔다. 이 같은 두 사람의 조합은 듣는 것으로도 미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김구라와 강용석은 팩트에 근거한 뉴스를 시민 댓글과 함께 의견이 있는 논평으로 분석하는 ‘뉴스박치기 썰전’을 이끈다. 자칫 무거울 수 있는 시사 소재를 예능으로 어떻게 풀어낼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20~30대 노린 젊은 감각 토크쇼: 현재 종편에서는 이른바 집단 토크쇼가 트렌드다. 그 유행에 발맞춰 전문가와 연예인 패널들을 중심으로 꾸려지는 토크쇼가 많아지고 있는 상황. 이는 주로 40~50대 타겟층을 노린 프로그램이다. 하지만 ‘썰전’은 타겟층이 좀 더 젊다.



‘썰전’을 담당하고 있는 김수아 PD 역시 “‘썰전’은 집단 토크가 트렌드인 상황에서 약간 벗어나 있는 프로그램이다. 젊은 시청자들이 많이 봤으면 해서 만들었다”고 밝혔다. 차별화를 통해 심야 예능 전쟁에서 젊은 시청자들을 사로잡겠다는 심산이다.



      



◆ 우려요인 2가지



종편, 젊은 시청자엔 취약한 현실: 아무래도 종편 주요 타겟 시청자층은 40대 이상이다. 이 때문에 젊은 시청자들을 상대로 만든 프로그램들은 고전을 면치 못했던 것이 사실. ‘썰전’이 새로운 포맷으로 승부수를 띄운 만큼 승산이 있을지 걱정스럽다.



강호동도 잠재운 유재석, 김구라가 넘나?: 목요 심야 예능에서 가장 높은 시청률을 자랑하고 있는 프로그램은 유재석이 맡고 있는 KBS2 ‘해피투게더3’. 두터운 시청자층으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 강호동을 무참히 쓰러뜨렸다.



이 같은 상황에 ‘썰전’ MC 김구라는 현재 최강 MC로 인정받고 있는 유재석, 강호동을 상대로 경쟁을 벌여야 한다. 공중파가 아닌 종편이라는 한계가 있는 상황에서 JTBC로 채널을 고정시키기는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다.   



            



◆ 기자 예감?



초반 기선제압이 관건: 아무래도 프로그램의 생존은 초반 자리 잡기 싸움이 중요하다. 하지만 종편은 지상파에 비해 불리한 조건이다. 대중의 눈이 종편 개국 시기보다 유해졌다고는 하지만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



공백기 이후 착해진(?) 김구라와 거침없는 돌직구 강용석, 깔끔한 정리 박지윤, 이번만은 꼭 나의 모든 것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한 이윤석이 똘똘 뭉친 ‘썰전’.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어느 정도의 수확을 거둘지는 첫 방송에서 1%의 시청률을 넘기는 것이 마의 고비가 아닐지. 하이퀄리티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을 자신하는 ‘썰전’은 21일 오후 11시 첫 방송 된다.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사진=조성진 기자 jinphoto@tvreport.co.kr

연예 ‘유퀴즈’ 유재석, 장난꾸러기 어린 시절 “큰 잘못하고 문 앞에서 벌 받기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장난꾸러기였던 어린 시절을 공개했다.10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특별판이 방송됐다.지난 이천 편에서 유재석과 조세호는 ‘붕어빵 소녀’ 주은 양을 만났다. 어른이 되고 싶으냐는 질문에 주은 양은 “지금도 어린이가 돼서 힘들다. 숙제도 공부도 많아졌다”고 토로했다.주은 양이 가장 좋아하는 건 동생 보은 양과 함께하는 시간. 주은 양은 “자매끼린 많이 다투지 않나?”란 물음에 “다투긴 하는데 엄마가 화해를 시킨다. 계속 이러면 둘 다 내보낸다고 한다”고 답했다.이에 유재석은 “어느 집이나 똑같다. 나도 예전엔 큰 잘못을 해서 팬티 바람으로 문 앞에 섰던 적이 있다”며 웃었다.이어 그는 주은 양에 “주은 양은 어른이 되고 싶지 않다고 했지만 어쩔 수 없이 어른이 되어야 한다. 어떤 어른이 되고 싶나?”라 물었다.주은 양은 “솔직하고 착하고 용감한 어른이 되고 싶다. 용감하면 누구에게든 말을 할 수 있고 착하면 상냥하게 말할 수 있고 솔직하면 뭐든지 솔직하게 말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 답하는 것으로 유재석과 조세호를 감탄케 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연예 '어른이생활' AOA 찬미, 버스 타는 아이돌...아무도 못 알아봐 [TV리포트=이우인 기자] AOA 찬미가 검소하면서도 소탈한 일상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스케줄이 없는 날은 평소 대중교통을 이용해 이동하는 것. 10일 방송된 KBS 2TV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에서 찬미는 24살의 최연소 어른이로 출연했다. 그는 "노후가 걱정이다. 지금 어떻게 준비할지 모르겠다"는 고민을 토로했다. 찬미의 하루 시작은 헬스장이었다. 그는 트레이너와도 노후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은 PT 재등록 날로, 70만 원을 일시불로 긁었다. MC들은 "건강에 돈 아끼는 거 아니다"라면서 찬미의 지출을 지지했다. 찬미는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려 모두의 의아함을 자아냈다. 장성규는 "AOA가 매니저도 없이?"라고 놀라 물었다. 찬미는 "일단 차는 너무 비싸고, 보험료도 비싸다. 기름값도 너무 비싸다. 2000원이면 대중교통을 얼마든지 이용할 수 있다"라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이유를 밝혔다. MC들은 유명 아이돌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현실적으로 가능한지 궁금해했지만, 찬미는 "사람들이 못 알아본다. 저는 아예 안 가리고 다니는데"라고 말했다. 이는 진짜였다. 찬미를 알아보는 승객은 없었다. 장성규는 "(찬미는) 연예인 심정 모르겠네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찬미를 당황시켰다. 이날 찬미는 붕어빵으로 배를 채우고, 뷰티숍에서 세일 상품만 알뜰하게 사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슬기로운 어른이생활'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