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의 화신’ 황정음-오윤아 악연 딛고 오글자매 등극 ‘돈이 뭐길래’

기사입력 2013.03.11 1:12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하수나 기자] 황정음과 오윤아가 실리를 위해 자존심을 접고 오글자매로 재탄생했다.



10일 방송된 SBS ‘돈의 화신’에선 복재인(황정음)과 은비령(오윤아)이 재회하며 눈길을 모았다. 복재인과 은비령은 뷰티클럽에서 우연히 만나 서로의 성질을 과시하며 크게 싸운바 있다. 이날 만남은 은비령이 신용금고의 대주주인 복재인의 환심을 사두기 위해 재인의 식당에 들르며 이뤄졌다.



은비령은 손님을 맞는 사장 재인을 종업원으로 착각했고 “사장님 언제오냐”며 다짜고짜 까칠하게 반말을 했다. 이어 뷰티클럽에서 만났던 인연을 기억해낸 뒤 은비령은 “그때 왕싸가지가 너냐”고 말했고 재인 역시 “밥 안먹을거면 우리집에서 당장 나가달라”고 까칠하게 대했다. 은비령은 “사장이 너 이러는 거 아느냐”고 묻는 순간, 재인이 사장이란 사실이 드러났다. 그러자 은비령의 태도가 백팔십도 달라졌다.



은비령은 “내가 큰 실수를 했네. 나 안젤리나에요.”라며 자신이 단체예약을 했던 회사의 대표인 안젤리나라고 말했다. 그러자 가게 수익을 올리기에 혈안이 된 재인 역시 태도를 바꿔 “내가 더 죄송하다”고 말하며 급겸손모드로 들어갔다.



이어 “미인이다”며 마음에도 없이 서로를 폭풍칭찬해주거나 “언니라고 불러도 된다”며 급친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실리를 위해 자존심을 접고 가식적인 오글자매로 변신한 두 여자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이차돈(강지환)이 친모 박기순(박순천)과 상봉하고 지세광의 악행을 기억해내며 흥미를 고조시켰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연예 구혜선·안재현 측 “이혼 안타까워, 허위 사실 유포는 선처 無” [공식입장 전문]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구혜선·안재현의 이혼 문제로 난감한 상황에 놓인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가 계속되는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19일 오후 HB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회사는 두 사람의 이별을 원치 않는 입장이었으나, 결국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협의 이혼)에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사실이 아닌 일들로 추측되고 회자되는 것은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또한 HB엔터는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며 “당사가 두 사람의 소속사임으로 앞으로 두 사람 각자의 입장을 대변하기 힘든 것이 현실이지만, 파악하고 있는 한 사실에 근거해 입장을 밝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하겠다”고 덧붙였다.특히 구혜선 안재현의 파경 이유 등을 두고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는 것을 두고 보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들의 소속사는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HB엔터테인먼트 대표에 관한 허위 사실 유포, 명예 훼손 및 악성 댓글 등 위법 행위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드러냈다.이하 HB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안녕하세요, HB엔터테인먼트입니다.당사는 최근 소속 배우 두 사람에게 개인사 부분에 대한 의논요청을 받았고 원만하고 평화로운 결론을 위해 실무적인 조언을 해주었습니다. 하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고 입장의 차이가 있는 일을 조언하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누구보다 두 사람의 이별을 원하지 않는 입장이었습니다.결국 평행선에 있던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에 안타까운 마음이었습니다. 다행히 최대한 같이 일하는 다른 분들에게, 또 서로가 서로에게 폐를 끼치지 말자라는 부분은 당사 및 두 사람이 같았습니다.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되어 일일이 시시비비를 가리고 대응하는 것에 조심스럽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현재까지도 두 사람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전혀 사실이 아닌 일들이 추측되고 화자되는 것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습니다.사실이 아닌 일들은 밝혀지기 마련이라는 생각이고 당사가 두 사람의 소속사임으로 앞으로 두 사람 각자의 입장을 대변하기 힘든 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당사는 파악하고 있는 한 사실에 근거해 입장을 밝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입니다.현재 사실이 아닌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고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및 당사 대표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및 악성 댓글 등의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그 어떤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며 엄중하게 법적 조취를 취할 것임을 말씀드립니다.감사합니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