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경 “YG 소속으로 힙합가수 데뷔할뻔했다” 깜짝고백

기사입력 2013.04.23 4:24 PM
류현경 “YG 소속으로 힙합가수 데뷔할뻔했다” 깜짝고백

[TV리포트=문지연 기자]배우 류현경이 래퍼로 YG 엔터테인먼트에 들어갈 뻔 했다고 밝혔다.

류현경은 23일 방송되는 SBS ‘화신 - 마음을 지배하는 자’에 출연해 감춰왔던 끼를 마음껏 발산했다. 특히 래퍼를 꿈꿨던 어린 시절 YG 엔터테인먼트에 캐스팅 될 뻔 한 사연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류현경은 “어린 시절 래퍼가 꿈이어서 서른 전에는 래퍼로 데뷔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데뷔 후 어느 날 지누션의 팬 사인회를 가서 지누션 노래를 따라 부르고 있었는데 YG의 매니저가 나에게 가수할 생각이 없냐고 물었다. 그 때 내가 ‘저 연기자인데요?’라며 거절한 걸 땅을 치고 후회하고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또 류현경은 이날 함께 출연한 김인권과 함께 화려한 랩과 댄스를 선보이며 현장 분위기를 매우 뜨겁게 달궜다는 후문.

힙합 가수가 될 뻔 했던 류현경의 매력 발산,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했던 비겁한 행동’에 대한 대한민국 남녀의 적나라한 속마음은 23일 오후 11시 10분 ‘화신 - 마음을 지배하는 자’에서 공개된다.

사진=SBS

문지연 기자 annbeb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