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경, '전국노래자랑' 인터뷰 보이콧 논란…왜?

기사입력 2013.04.26 1:34 PM
류현경, '전국노래자랑' 인터뷰 보이콧 논란…왜?

[TV리포트 = 조지영 기자] 배우 류현경(30)이 자신이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 '전국노래자랑'(이종필 감독, 인앤인픽쳐스 제작)의 홍보 인터뷰를 보이콧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5일 '전국노래자랑'은 강남의 한 음식점에서 취재진들과 미디어데이를 갖고 영화 속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류현경은 지난달 초 양익준 감독과 불거진 열애설에 대해 "절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에 나선 바 있다.

당시 류현경은 양 감독과의 열애설에 대해 시원스레 자신의 생각을 밝혔으며 더불어 가수 장기하와의 루머에 대해서도 '친한 친구 중 한 명'이라고 쿨하게 대처했다. 그의 솔직하고 센스있는 재치와 털털함으로 취재진들의 호감을 사기도 했다.

하지만 문제는 다음날에 발생했다. 열애설에 관한 해명 보도가 나간 16일 류현경 측의 태도는 180도 달라졌다. 류현경의 소속사 프레인TPC가 당일 보도된 언론을 "(기사를) 삭제해달라"며 요청하고 나선 것이다. 이후 '전국노래자랑' 홍보를 위한 담당 기자 인터뷰를 보이콧하는 사태로까지 번졌다.

프레인TPC 관계자는 26일 오전 TV리포트에 "열애설 기사로 류현경 본인 스스로 굉장히 마음이 상했다. 당시 기사를 쓴 기자와의 인터뷰는 힘들 것 같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그날 (열애설) 기사를 접한 류현경이 아직 마음에 두고 있다. 혹시 인터뷰 중 기자에게 불편한 기색을 드러낼까 노파심에 부탁하는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정확히 당사자의 입에서 나온 얘기냐 는 질문엔 확답을 하지 않았다.

이는 현재 영화 홍보를 위해 어떤 예능 프로그램도 마다하지 않고 출연 중인 제작자 이경규와 주연 김인권과는 상반된 행보라 주목할 만하다. 때문에 영화계에선 류현경의 어이없는 인터뷰 보이콧 행보에 어리둥절해하고 있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