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이야기' 이수혁 "좀비 분장만 2시간…힘들었다"

기사입력 2013.05.06 11:43 AM
'무서운 이야기' 이수혁 "좀비 분장만 2시간…힘들었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겸 모델 이수혁이 좀비 연기를 한 소감을 밝혔다.

6일 오전 서울 광진구 화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무서운 이야기2'(김성호, 김휘, 정범식, 민규동 감독, 수필름 제작)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성준, 이수혁, 김슬기, 정인선, 고경표, 김지원, 박성웅과 감독들이 참석했다.

'무서운 이야기2'는 전편에 이어 쟁쟁한 감독들이 메가폰을 잡아 극한의 공포를 스크린에 펼친다. '절벽'(김성호 감독), '사고'(김휘 감독), '탈출'(정범식 감독), '444'(민규동 감독) 등 총 4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된다.

이수혁은 "좀비에 가까운 연기를 했다. 기어다니는 연기가 힘들었다"며 "한 번 분장하는 데 2시간 정도 걸렸다. 죽은 지 6일 정도 된 상태를 표현해야해서 많이 힘들었다"고 좀비 연기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또 "밤에 좀비 분장을 하고 산 속을 돌아다녀서 스태프들이 많이 놀랐다"고 현장 비화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혁은 모델 출신 배우 성준에 대해 "평소 절친이다 보니 촬영장에서 부끄럽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굉장히 편안하게 촬영했다"고 전했다.

'절벽'은 '거울 속으로'를 통해 인간이 느끼는 두려움을 섬세하게 표현해 주목 받은 김성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등산 중 조난 당해 절벽 위 생사의 기로에 놓인 두 친구(이수혁, 성준)의 갈등을 그려낼 예정이다.

'사고'는 지난해 '이웃사람'으로 화려하게 데뷔한 김휘 감독이 연출을 맡았으며 여행을 떠난 세 친구(백진희, 김슬기, 정인선)가 겨통사고를 당한 후 겪게 되는 기괴한 이야리를 담는다.

'기담'으로 감성 공포 대가로 자리매김한 정범식 감독은 '탈출'로 돌아왔다. 여고생(김지원)이 알려준 괴담을 따라하다가 지옥에 갇힌 교생(고경표)의 이야기를 통해 사후 세계의 충격적인 모습을 전할 전망이다.

민규동 감독의 '444'에서는 박성웅 이세영이 출연하며 각각의 에피소드를 하나의 이야기로 아우르는 브릿지 역할을 한다.

'무서운 이야기2'는 오는 6월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