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안녕' 이홍기 "실제로도 사건사고 많아 연기 쉬웠다"

기사입력 2013.05.07 11:35 AM
'뜨거운 안녕' 이홍기 "실제로도 사건사고 많아 연기 쉬웠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겸 가수 이홍기가 극중 사건사고를 일으키는 아이돌 역을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7일 서울 광진구 화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뜨거운 안녕'(남택수 감독, 홍필름 제작)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마동석, 이홍기, 백진희, 임원희, 전민서, 심이영과 남택수 감독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펼쳤다.

이홍기는 이번 작품에서 폭행 사건에 휘말려 봉사 명령을 받은 아이돌 충의 역을 맡았다. 충의는 극 중 팬들로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지만 언제 사고를 일으킬지 모르는 건방진 가수. 욱하는 성질을 참지 못해 주먹을 휘둘러 결국 병원에 봉사를 하러 오게 된 그는 시종일관 막돼먹은 태도로 봉사담당자 안나(백진희)와 사사건건 부딪히며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인다.

이홍기는 이늘 극중 아이돌 연기를 한 것에 대해 "충의로 나오지만 아이돌로서의 역할의 신은 별로 없다. 두 장면 정도밖에 없다. 극중 충의라는 친구가 밴드를 이끌지만 나는 실제로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사건사고를 일으키는 아이돌 연기가 어렵지 않았냐는 질문에 "아시겠지만 내가 워낙 사건사고가 많았다. 사건 사고가 많은 아이돌 연기를 하는 데 있어 걱정이 없었다. 오히려 모범적인 연기를 하는 게 어려웠다. 잠시나마 모범적으로 살 수 있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뜨거운 안녕'은 죽음을 앞두고 이별을 준비하는 호스피스 병원을 배경으로, 나이롱 시한부 환자들과 트러블 메이커 아이돌 가수가 펼치는 인생 마지막 꿈을 향한 도전을 그린 휴먼드라마다. 오는 30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