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목소리가 들려' 김소현, 억울한 누명 쓰고 퇴학당해

기사입력 2013.06.05 10:48 PM
'너의 목소리가 들려' 김소현, 억울한 누명 쓰고 퇴학당해

[TV리포트=하수나 기자] 이보영과 이다희의 과거악연이 공개되며 흥미를 더했다.

5일 첫방송된 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선 장혜성(이보영)이 자신이 고등학교를 자퇴할 수 밖에 없었던 사연을 공개하며 도연(이다희)과의 악연을 설명했다.

국선변호사를 뽑는 면접장에 간 장혜성은 고교를 자퇴한 이유를 궁금해 하는 면접관에게 당시 상황을 언급했다. 10년전 혜성(김소현)은 자신의 엄마가 가정부로 일하는 판사집 딸 도연이 시험볼 때 부정행위를 하는 것을 목격했다. 이어 전교1등을 한 것을 기념해 친구들을 초대해 폭죽놀이 하던 중에 도연이 눈을 다치는 사고가 났다.

혜성이 아닌 다른 친구가 한 짓이었지만 도연은 혜성에게 치부를 들킨 것을 창피해했고 혜성을 범인으로 지목했다. 결국 도연의 아버지인 서대석 판사는 혜성에게 사과하지 않으면 퇴학시키겠다고 했고 결국 혜성은 사과가 아닌 퇴학을 택했다. 검사로 다시 재회하게 될 도연과의 악연이 그려진 것.

한편, 이날 방송에선 혜성과 도연이 우연히 살인현장을 목격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흥미를 더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