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사춘기메들리' 코믹+감성 제대로 버무린 학원물

기사입력 2013.07.11 8:27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지난 10일 첫 방송된 KBS2 '드라마스페셜-방학특집 사춘기 메들리'가 코믹과 감성을 제대로 버무린 학원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사춘기 메들리' 1회에서는 남일고등학교의 존재감 없는 전학생 최정우가 일주일 뒤 서울로 전학 갈 거라는 이야기에 들떠 여러 사건을 저지르지만, 서울 전학이 수포가 되며 난감한 상황에 빠진 모습이 코믹하게 그려졌다. 



학교생활을 조용히 하려 했던 그는 짝꿍인 임덕원(곽정욱)을 도와주려다 전교 '짱'인 최태준(이역호)과 대결을 예약하고, 자신에게 자꾸 귀찮은 일을 시키는 반장 양아영(이세영)을 골탕먹이기 위해 사귀자고 말했다가 예상치 못한 아영의 승낙으로 공식 연인이 됐다. 또 전국노래자랑에도 출연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모든 행동은 일주일 뒤 서울로 전학을 간다는 계획에서 나온 것이었다.  존재감 없던 정우는 전교생이 아는 유명인이 됐다. 



그러나 서울 전학이 돌연 취소되면서 정우의 계획은 꼬이기 시작한다. 정우는 눈에 불을 켜고 자신을 주시하는 신영복(박정민)을 피해 다니는 신세가 됐다. 태준과도 부딪히지 않기 위해 길을 돌아서 갔다. 장난으로 맺어진 아영과의 관계도 매듭을 지을 수 없게 됐고, 전국노래자랑에도 출연해야 하는 사면초가에 빠졌다. 





이날 방송 말미에서는 태준과 영복, 이원일(윤박)의 눈을 피해 교문 밖으로 달아나던 정우를 불러세우는 아영과, 그런 두 사람의 모습을 의미심장한 눈길로 보는 태준, 태준의 등장에 겁을 먹은 듯 딸꾹질을 하는 정우의 모습이 그려져 아영과 태준의 관계와 앞으로의 전개에 흥미를 자아냈다. 



'사춘기 메들리'는 곽인근의 동명 웹툰을 드라마로 만든 작품. 총 13번의 전학을 경험한 주인공 최정우(곽동연)가 또다시 전학을 앞두고 "에라 모르겠다"는 심정으로 각종 사건을 저지르지만, 전학이 취소되며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은 사춘기 소년, 소녀들의 풋풋한 성장 이야기다. 드라마는 총 4회 제작됐다.



'사춘기 메들리' 1회는 정우의 좌충우돌을 중심으로 한 코믹함을 기반으로 아영을 둘러싼 남일고 학생들의 묘한 관계를 조금씩 비춰내는 전개로 궁금증을 자아냈다. 



KBS2 '넝쿨째 굴러온 당신'의 장군이 역할을 통해 코믹한 이미지로 각인된 곽동연에게 정우는 잘 어울리는 역할이었다. KBS2 '학교 2013'의 문제아 오정호 역할로 학급 아이들을 괴롭히는 연기를 실감 나게 소화한 곽정욱의 '빵셔틀' 연기는 신선한 웃음을 줬다. 정우의 상상 장면을 장식하는 '추노' '온리 유' '꽃보다 남자' '모래시계' 등의 선곡은 웃음을 극대화했다. 



정우와 아영은 장난으로 맺어진 연인 관계이지만, 두 사람이 함께 등장하는 장면에서는 묘한 긴장감을 주는 연출로 첫사랑의 서툰 감성을 자극했다는 평이다. 이들을 주시하는 태준과 원일의 경쟁구도는 흥미로운 볼거리로 남았다. 윤주상 정인기 고수희 정수영 등 잠깐의 등장에도 존재감을 발휘하는 '명품' 배우들의 출연은 '사춘기 메들리'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날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배꼽 잡고 웃다가 끝났다. 다음 회가 기다려진다" "곽동연이 이렇게 연기를 잘하는 줄 꿈에도 몰랐다" "1회만 봤을 뿐인데, 모든 등장인물이 매력적으로 그려져서 마음에 들었다" "곽동연과 이세영이 사랑에 빠지는 모습을 어서 빨리 보고 싶다" "장난스러운데도 묘하게 진지함이 느껴지는 드라마, 단막극이 이렇게 재미있을 줄이야" 등 호평글을 남겼다. 





'사춘기 메들리'는 KBS2 '드림하이' '빅'을 공동연출하고, KBS2 '드라마스페셜-휴먼 카지노, 늦어서 미안해'를 연출한 김성윤 PD의 첫 4부작이다. 극본은 '늦어서 미안해'로 호흡을 맞춘 김보연 작가가 맡았다. 곽동연 이세영 곽정욱 최태준 박정민 배누리 윤박 출연.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사진=KBS2 '드라마 스페셜-사춘기 메들리' 화면 캡처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연예 '한끼줍쇼' 김혜윤X로운, 찐팬 만난 럭키가이...분당구 운중동 한끼 성공 [콕TV]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김혜윤, 로운이 진짜 팬들을 만나 대접받는 한끼에 성공했다. 26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김혜윤과 SF9의 로운이 게스트로 출연해 분당구 운중동을 찾았다. 김혜윤은 강호동과, 로운은 이경규와 밥동무를 이뤄 운중동의 집들을 두드렸다. 로운 이경규 팀은 셰프 아버지가 있는 집에서, 김혜윤 강호동 팀은 치과의사 아버지가 가장인 미술관 같은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의 집에서 한끼에 성공했다. 로운 이경규 팀은 셰프의 아내와 딸이 로운의 팬이어서 입성이 편했다. 특히 딸은 친구와 택시를 타고서 나타나 환호를 지르며 로운을 향한 팬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딸과 친구, 어머니는 로운과 셀카를 찍으며 "모든 것을 다 이뤘다"며 행복감을 표출했다. 김혜윤 강호동 팀은 '스카이캐슬'과 '어쩌다 발견하 하루'의 열혈 시청자인 어머니 덕에 수월한 한끼를 만끽했다. 이 집은 딸과 아들이 모두 어릴 때부터 영어를 접해 유학을 가지 않았는데도 유창한 영어 실력을 뽐내 놀라움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스카이캐슬'의 예서에 빗대 이 집 딸을 '글로벌캐슬'의 예서라 불렀다. 어머니는 파스타와 샐러드, 마늘빵으로 레스토랑 같은 근사한 한끼를 차려냈다. 이경규와 로운은 셰프 아버지가 백숙부터 김치까지 자부심을 갖고 만든 토종 밥상으로 멋진 한끼를 만끽했다. 로운은 집밥이 오랜만이라며 감격스러운 마음을 쏟아내며 그릇을 비웠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