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미생', 드라마로 탄생…'몬스타' 김원석 연출

기사입력 2013.07.16 9:37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수아 기자] 인기웹툰 '미생'이 드라마로 탄생한다.



16일 CJ E&M은 "'미생'의 판권 계약을 완료하고 내년에 드라마를 방송한다"라고 밝혔다.



웹툰 '미생'은 '바둑'만이 인생의 모든 것이었던 주인공이 프로입단에 실패한 후, 냉혹한 현실에 던져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주인공 '장그래'는 바둑을 잊고 싶어 하지만 결국 자신에게 닥친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는 열쇠는 역설적이게도 바둑으로부터 얻은 통찰이다. 올 초부터 연재된 '미생'은 바둑을 좋아하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바둑을 전혀 모르는 사람들에게도 통찰과 감동을 주며 네티즌들의 큰 사랑을 받은 작품.



'미생'을 담당하고 있는 이찬호CP는 "'직장인'을 소재로 한 깊이 있는 작품을 선보이고자 한다. 구체적인 편성계획은 추후 확정해 나갈 것"이라며 "'포털사이트에서 '미생'의 등장인물 6명의 프리퀄(원작 작품 내용에 앞선 사건을 담은 속편)을 선보인 바 있으나, CJ E&M이 선보이는 드라마는 원작 만화를 각색한 정통 드라마 시리즈"라고 밝혔다.



드라마 '미생'은 웹툰 원작을 시각화하는 것을 뛰어넘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통감할만한 애환을 진솔하고 치밀하게 묘사할 예정이다. 프로 바둑기사를 꿈꾸다 '평범한' 직장 초년병이 된 청년이 전하는 '결코 평범하지 않은 철학과 통찰'을 그린 이 작품은  '성균관 스캔들', '몬스타' 등 매 작품마다 걸작을 배출한 김원석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미생' 특유의 '깊이'에 김원석 감독의 섬세함과 감성이 더해져 수준 높은 드라마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CJ E&M의 김원석 감독은 "'미생'은 '아직도 방황하는 청춘'인 이 시대 직장 초년병의 이야기다. '꿈꾸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하고 싶어 드라마 피디가 된 나에게 '미생'은 더 없이 매력적인 작품이다. '미생'은 매일 같이 전쟁터로 나가는 이들에게, 그리고 매일 그들을 전쟁터로 떠나 보내는 가족들에게 모두 사랑 받는 드라마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이어 "'미생'의 가장 큰 매력은 겉으로 보기에 조용하지만 보이지 않는 심리전이 진행되고 있는 전쟁터 같은 '직장의 치열함'이 디테일하게 묘사된 데 있다. '미생'은 비상식적인 상황과 처세 사이에서 올바른 선택을 해나가는 묘수가 제시된 원작의 쾌감을 해치지 않았다는 평가를 받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미생'의 원작자 윤태호 작가는 "좋은 드라마를 많이 선보이고 있는 CJ E&M에서 '미생'을 제작한다고 해서 기대가 남다르다. CJ E&M 이 선보인 작품들의 공통적인 특징은 '작품의 결'이 살아있다는 것이었다. '미생'도 그런 잔잔한 삶의 결이 살아있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수아 기자 2sooah@tvreport.co.kr

연예 'FT아일랜드 출신' 송승현, 27일 육군 현역 입대 [공식]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송승현이 육군 현역으로 입대한다. 10일 소속사 우리들컴퍼니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송승현이 오는 27일 육군 현역으로 입대해 성실히 병역의 의무를 이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이어 "조용히 입대하고 싶어 하는 본인의 의사를 존중해 구체적인 입대 시간과 장소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으니 너그러운 양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송승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대 소식을 알렸다. 그는 한국어와 일본어로 "여러분 4월 27일 다녀오겠다. 코로나 문제로 가까운 곳에서 인사 못 드린 것이 아쉽다"며 "모두 코로나 조심하시고 무조건 건강이 최고다. 그럼 저는 곧 의무를 다하러"라는 글을 남겼다.송승현은 지난 2009년 밴드 FT아일랜드로 데뷔했으며, 이후 그룹 활동과 함께 연극, 뮤지컬 등 배우 활동을 병행했다. 지난해 12월 팀을 탈퇴한 송승현은 지난 7일 토니안이 대표로 있는 우리들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다음은 우리들컴퍼니 입장 전문.안녕하세요. 우리들컴퍼니 입니다.FT아일랜드 출신 배우 송승현 군이 오는 4월 27일 육군 현역으로 입대해 성실히 병역의 의무를 이행할 예정입니다.조용히 입대하고 싶어하는 송승현 군 본인의 의사를 존중해 구체적인 입대 시간과 장소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으니 너그러운 양해 부탁드립니다.국방의 의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한층 더 성숙해져 돌아올 송승현 군에게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립니다.감사합니다.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우리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