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편의 명작 열전

기사입력 2010.02.09 8:16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박수미기자] 평단으로부터 극찬을 받은 13편의 수작들이 다시 한 번 관객들을 찾는다.

서울 명동 중앙시네마는 ‘마지막 스크린, 추억을 만나다’란 슬로건을 걸고 오는 11일부터 24일 까지 특별 상영을 진행한다. 이번 특별 기획전에서 상영되는 13편의 영화들은 지난 10년간 세계 유명 영화제에서 총 277개의 상을 수상하고, 254개 부분에 수상 후보작에 오른 명작들이다.

특히 이번 상영작들 중에서 눈에 띄는 작품은 초기 개봉판에 49분이 더해진 리덕스 버전의 ‘지옥의 묵시록’이다. '지옥의 묵시록'은 1979년 개봉 당시 칸느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1980년 아카데미, 골든 글로브 상을 휩쓰는 등 ‘고전’의 반열에 오른 수작이다. 2001년 칸 국제영화제 비경부문에 ‘지옥의 묵시록 : 리덕스’ 초청 되어 상영 했을 당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내기도 했었다.

또 한 이번 상영전에서는 프랑스와 미국 영화전문지인 ‘카이에 뒤 시네마’와 ‘필름코멘트’가 2000년대 상영 된 영화들 중 최고라고 찬사한 데이비드 린치 감독의 ‘멀홀랜드 드라이브’도 볼 수 있다. 이뿐만 아니라 미국 최고의 시상식 아카데미와 오스카가 극찬을 아끼지 않았던 ‘피아니스트’ 와 ‘이터널 썬샤인’ 등 도 재 상영을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

이 밖에도 ‘비포 나잇 폴스’, ‘어댑테이션’, ‘나는 영국왕을 섬겼다’, ‘라벤더의 연인들’, ‘렛미인’, ‘추적’, ‘더 폴’, ‘보이 A', '세라핀’ 등이 상영 된다.

사진 = (주)데이지엔터테인먼트

박수미 기자 12fish@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