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의 제국' 고수-이요원 합작해 손현주 뒤통수 "지주회사 바꿔"

기사입력 2013.08.26 11:26 PM
'황금의 제국' 고수-이요원 합작해 손현주 뒤통수 "지주회사 바꿔"

[TV리포트=하수나 기자] 고수와 이요원이 손을 잡고 회장 손현주의 뒤통수를 치며 성진그룹 패권을 차지하려 했다.

26일 방송된 SBS ‘황금의 제국’에선 장태주(고수)와 최서윤(이요원)이 서로 대립하는 척하며 회장 민재(손현주)를 끌어내리려는 모습을 보였다.

한정희(김미숙)가 태주에게 자신과 손을 잡자고 한 가운데 태주와 서윤은 이를 이용해 민재를 궁지로 몰 계획을 꾸몄다. 태주가 정희와 손을 잡는 척했고 이에 위기를 느낀 회장 민재는 서윤에게 이를 알리며 자신의 손을 잡게 하려고 했다.

민재는 지주회사를 바꿀것이라고 말했고 서윤은 현재 자금사정으로 부도위기를 맞고 있는 성진카드를 지주회사로 세우자고 했다. 자신에게 주식이 있다며 주가가 더 떨어질 때 대량으로 주식을 매입해 대주주가 되면 경영권을 지킬수 있을 거라고 말했다. 결국 민재는 서윤의 말대로 성진카드 주식을 대량매입했다.

그러나 서윤은 이를 이용해 금융거래법 위반과 특정경제 가중처벌법으로 민재를 감옥에 보내려했다. 성진카드의 주식을 매입하는데 위법을 행한 민재와 함께 그를 지지했던 정희를 함께 밀어내려 한 것.

그런가운데 이날 방송말미엔 성재 역시 감옥에 갈수 있는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맞고 서윤이 고민하는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