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퍼펙트싱어 VS', 도전천곡 아류? 日예능 베끼기

기사입력 2013.08.31 2:19 AM
[TV줌인] '퍼펙트싱어 VS', 도전천곡 아류? 日예능 베끼기

[TV리포트=이수아 기자] '퍼펙트싱어 VS'가 포문을 열었다. 신개념 음악예능을 표방하고 야심차게 출발했다. 어딘가 찜찜한 출발이다.

tvN '퍼펙트싱어 VS'(이하 퍼펙트싱어)는 지난 30일 처음 시청자를 만났다. 김구라와 유세윤, 류현욱이 MC를 맡았다. 각 5명으로 구성된 가수팀과 비(非) 가수팀(드림싱어)이 노래 검증시스템 'V 스캐너'를 통해 치열한 승부를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청중평가단이나 심사위원 등 사람에 의한 주관적인 노래 심사가 아닌 'V 스캐너'가 노래를 절대적인 기준으로 평가한다.

제작진은 앞서 "우리가 출연자들의 노래를 평가하는 기준은 오로지 기계의 '정확성'이다. 잘 부르는 것보다, 정교하게 부르는 게 관건이다. 다시 말하자면, 의외의 인물이 높은 점수를 얻을 가능성이 있다는 뜻이다. '색다른' 프로그램을 선보인다는데 의의가 있다"라고 제작 의도를 밝혔다. 기대와 달리 '색다른 프로그램'은 아니었다. 어디선가 본 듯한 방송이었다.

'퍼펙트싱어'는 방송 전부터 SBS 노래대결 프로그램 '도전천곡'의 아류라는 평을 받았다. 노래를 기계로 평가하는 방식과 단어를 뽑아 도전곡 정하기, 점수를 매겨 각 팀의 승리를 정하는 방법 등이 흡사하다는 지적이다. 일단 가창력보다 음정·박자 등 기술적인 면으로 평가한다는 포맷 자체가 '도전천곡'과 별다른 차이점이 없다.

논란 때문일까? '퍼펙트싱어'는 첫 방송에서 공개적으로 '도전천곡'을 언급했다. 유세윤은 방송 초반 "여러 노래 대결 프로그램과 우리를 비교하지 말아달라. 우리는 '히든싱어'도, '불후의 명곡'도 아닌 SBS '도전1000곡'의 아류"라며 "그렇지만 소수점 세 자리까지 나오는 방식은 우리 밖에 없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런데 '도전천곡' 뿐만이 아니었다. 더 비슷한 프로그램이 있다. 일본 아사히TV에서 방송 중인 '칸자니8의 시와케8'의 노래대결 코너다. '칸자니8의 시와케8'의 코너는 가수와 비가수가 노래방 시스템을 이용해 노래대결을 벌인다. 각 팀 당 5명씩 1대 1 대결로 진행된다. 원곡과 같은 음정, 박자의 기술점수에 바이브레이션 등 예술점수를 가산하는 식으로 점수가 측정된다. '퍼펙트싱어'와 거의 유사한 방식이다. 노래를 측정하는 화면마저 비슷하다.

'퍼펙트싱어' 측은 "'V스캐너'는 오로지 '퍼펙트싱어 VS'에서만 볼 수 있는 최첨단 장비다. 노래의 음정, 박자는 물론, 당김음과 바이브레이션 등 싱어가 가진 스킬까지 정밀하게 체크해 눈 앞에서 게임을 하듯 박진감 넘치는 화면으로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아쉽게도 '퍼펙트싱어'가 자랑하는 '게임을 하듯 박진감 넘치는 화면'은 일본 예능프로그램에서 먼저 보여줬다. 소수점 세 자리까지 나오는 방식도 마찬가지다.

일부 네티즌들도 유사성을 인정했다. '칸자니8의 시와케8'을 알고 있는 네티즌들은 SNS와 블로그 등을 통해 "판권을 사온 게 아니라면 표절", "칸자니 시와케랑 비슷하다", "일본에서 알면 창피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퍼펙트싱어'는 가수팀과 비가수팀이 각 도전자의 총점을 더해 승리팀을 정한다. 승리팀의 최고점자는 금 100돈을 받을 수 있는 '퍼펙트싱어'(100점 만점)에 도전할 수 있다. 첫 방송에서는 박완규, 이정, 린, 손승연, 스윗소로우 성진환이 가수 팀의 첫 번째 게스트로 출격했다. 비 가수 팀은 '보이스키즈' 우승자 김명주, 개그맨 이동윤, 성악가 서정학, 국악인 고금성, 팝페라 가수 이사벨조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양팀의 대결은 가수 팀의 승리로 끝났다. 최고점을 받은 스윗소로우 성진환이 '퍼펙트싱어'에 도전했으나 실패했다. 가수들은 승패를 넘어 최선을 다했다. 노래만큼은 분명히 시청자를 감동시키기에 충분했다.

=퍼펙트싱어 VS 첫 방송-칸자니8의 시와케8 캡처

이수아 기자 2sooah@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