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의선택' 시청률 하락, '정이'와 월화극 2위 경쟁 돌입

기사입력 2013.10.16 8:31 AM
'미래의선택' 시청률 하락, '정이'와 월화극 2위 경쟁 돌입

[TV리포트=이우인 기자] KBS2 '미래의 선택'의 시청률이 하락하며 MBC '불의 여신 정이'와 엎치락뒤치락 월화극 2위 경쟁에 돌입했다. 

16일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미래의 선택'은 8.6%(이하 전국 일일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회가 나타낸 9.7%보다 1.1% 포인트 하락한 수치이자 동시간대 3위 기록이다. 

전날 방송된 1회에서 SBS '수상한 가정부'에 이어 2위로 순조롭게 출발한 '미래의 선택'은 시청률 하락으로 2위 자리를 '불의 여신 정이'에 빼앗겼다. '불의 여신 정이'는 9.0%의 시청률로 '미래의 선택'을 0.4% 포인트 차로 따돌리는 데 성공했다.

이날 '미래의 선택'에서는 자동차 사고로 김신(이동욱)과 악연을 맺은 나미래(윤은혜)가 큰 미래(최명길)의 영향으로 신에게 오해를 사 물 세례를 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미래는 큰 미래가 말하는 악연이 신임을 직감, 신에게 생존할 것임을 선언했다. 큰 미래의 등장으로 신과 미래, 박세주(정용화), 서유경(한채아)의 운명의 톱니바퀴가 바뀌며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에넥스텔레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