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의 선택’ 이동건, 윤은혜-정용화 질투.. 벌써 삼각관계가!

기사입력 2013.10.22 12:00 AM
‘미래의 선택’ 이동건, 윤은혜-정용화 질투.. 벌써 삼각관계가!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다각관계의 시작이다.

21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미래의 선택’ (극본 홍진아/ 연출 권계홍) 3회에서는 미래(윤은혜)의 세주(정용화)의 다정한 모습에 질투하는 신(이동건)의 모습이 그려졌다.

큰 미래(최명길)의 등장으로 현재가 바뀌면서 신과 남다른 인연을 맺게 된 유경(한채아)이 세주에게 호감을 나타낸 것이 발단이 됐다. 세주를 노골적으로 유혹하려는 유경에게 미래는 신이 있지 않느냐 물었고 이에 그녀는 “남자는 많이 있을수록 좋은 거 아니야?”라는 주장을 폈다.

이어 탐탁지 않은 시선을 보내는 미래에 “나 네 선배거든? 처음 볼 때부터 깝죽댄다 싶었는데 너 참 웃기다. 방송국에선 나이보다 경력인 거 몰라?”라고 쏘아붙였다.

이에 발끈한 미래는 미래의 남편인 신은 물론 세주까지 유경에게 빼앗길 수 없다며 큰 미래에게 조언을 듣고 나섰다. 큰 미래가 알려준 세주의 키워드는 바로 물. 그 말 대로였다. 세차 중 물을 뒤집어쓰면서 세주와 미래는 방송국에서 둘만의 시간을 보내게 됐다. 유경을 위해 향초를 켜고 담요를 둘러주는 섬세함도 잊지 않았다.

그 과정에서 과거의 인연도 공개됐다. 세주는 미래의 인어 같은 자태를 보고 반하기만 한 것이 아니었다. 물에 빠진 미래를 구해 보살펴준 이가 바로 세주였다. 그러나 이 같은 둘을 보는 신의 표정은 곱지 않았고 결국 사내연애는 금지라고 일갈하는 그의 모습이 3회의 엔딩을 수놓으며 다각관계의 시작을 알렸다.

사진 = KBS2 ‘미래의 선택’ 화면 캡처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