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줌인] 'SIA 대상' 지드래곤, 아이돌에서 아이콘이 되기까지

기사입력 2013.10.25 7:29 AM
    페이스북 트위터



지드래곤, '2013 SIA' 최연소 대상 등극



[TV리포트=이수아 기자] '힙합 아이돌'에서 '아티스트'로, 패셔니스타에서 '시대의 아이콘'으로 우뚝 섰다. 지드래곤(24. 권지용)이 '2013 스타일 아이콘 어워즈'를 통해 대한민국 대표 아이콘으로 인정받았다.



지드래곤은 24일 열린 제6회 '2013 스타일 아이콘 어워즈(SIA)'에서 최고상인 '스타일 아이콘 오브 더 이어(Style Icon of the Year)'를 거머쥐었다. '10대 스타일 아이콘'까지 2관왕을 차지했다.



지드래곤은 수상 직후 "감사하다. 내가 이상을 받아도 될 지 모르겠다"며 "'스타일아이콘'으로 문화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무대를 만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드래곤은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스타일 아이콘'으로 등극했다. 역대 대상(2008년 비-장미희, 2009년 김혜수, 2010년 이병헌, 2011년 차승원, 2012년 장동건) 중 최연소 수상 기록도 깼다.



지드래곤은 그룹 빅뱅(지드래곤, TOP, 태양, 대성, 승리)의 리더 겸 솔로 아티스트로 활동 중이다. 음악성과 화려한 퍼포먼스, 관객을 압도하는 무대 장악력으로 실력파 뮤지션으로 인정받고 있다. 유니크한 패션감각과 라이프스타일도 '지드래곤'의 가치를 높이고 있다. 해외에서의 반응도 뜨겁다. 세계 음악계와 패션계가 주목하는 스타다.



지드래곤은 90년대 중반 아역으로, 연예계에 입문했다. 당시 혼성그룹 룰라를 흉내낸 '꼬마 룰라'로 화제를 모았다. 2001년 13세의 나이로 '2011 대한민국 힙합플렉스'에 최연소 멤버로 참여했다. SM엔터테인먼트에서 처음 연습생 생활을 했고, YG엔터테인먼트에서 6년간 트레이닝(각종 피처링 참여)을 거쳐, 2006년 빅뱅으로 데뷔했다.



지드래곤이 속한 빅뱅은 단순한 아이돌이 아니었다. 출발은 여느 아이돌과 다를 바가 없었으나, 시간이 갈수록 개성을 드러냈다. 지드래곤의 활약 덕분이다. 지드래곤은 작사와 작곡, 프로듀싱에 자질을 보였다. 표절 시비도 있었으나, '프로듀서 아이돌'의 대표주자로 음악성을 인정받았다. 2009년부터는 솔로 뮤지션으로 독창적인 음악성을 과시했다. 빌보드는 지난달 "지드래곤은 새 앨범을 통해 동서를 막론하는 놀라운 음악을 했다. K팝 스타가 서양 팝스타들과 대등하다는 사실을 입증했다"고 극찬했다.



패션도 빼놓을 수 없다. 지드래곤의 스타일은 모든 것이 관심의 대상이다. 이제는 패셔니스타를 넘어, '스타일 아이콘'으로 각광받고 있다. 세계 유명 브랜드와 디자이너들이 선망하는 '뮤즈'로 꼽힌다. 2012년 아시아 최초로 지방시의 뮤즈로 발탁됐다. 스타들에게 협찬을 안하기로 유명한 샤넬 등의 브랜드가 '협찬해주고 싶은' 유일한 스타'이기도 하다.



지드래곤은 아시아를 넘어 세계의 '스타일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드래곤이 하는 것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무엇이든 화제다.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한다. 호불호가 갈리지만, 도전을 통해 새로운 스타일을 창출했다. 지드래곤이 이 시대의 진정한 '스타일 아이콘'일 수 밖에 없는 이유다.



'10대 스타일 아이콘'(본상)= 공효진, 다이나믹듀오, 신동엽, 씨스타, 여진구, 이서진, 이종석, 정우성, 지드래곤, 틸다 스윈튼(가나다순) '스타일 스페셜리스트상' = 패션디자이너 정욱준, '뉴아이콘상' = 크레용팝, '베스트 K-스타일상' = 수영(소녀시대)-최진혁, '글로벌 아이콘상' = 에이셉 라키(ASAP ROCKY) ,'쉐보레 파인드 뉴스타상' = 클라라, 콘텐츠 오브 더 이어 = '꽃보다 할배', '스타일 아이콘 오브 더 이어' = 지드래곤



  



이수아 기자 2sooah@tvreport.co.kr / ='2013 SIA', 지드래곤 캡처, 지드래곤-빅뱅(YG엔터테인먼트), 마지막 지드래곤(TV리포트DB)

연예 윤지혜, 영화 ‘호흡’ 1차-2차 폭로…오늘(16일) 영화사 입장발표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배우 윤지혜가 본인이 촬영한 영화 ‘호흡’ 촬영 현장 관련해 1차와 2차에 걸쳐 폭로했다. 이에 영화 ‘호흡’ 측은 사실 관계를 파악 및 정리하는 대로 16일 공식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윤지혜는 지난 14일과 15일 영화 ‘호흡’을 촬영하며 겪었던 일을 SNS에 차례로 공개했다. 오는 19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호흡’에 대해 윤지혜는 14일 “불행포르노 그 자체다”며 “권만기 감독에 대해서는 “욕심만 많고 능력은 없지만 알량한 자존심만 있는 아마추어와의 작업이 얼마나 위험천만한 짓인지, 얼마나 무모한 짓인지 뼈저리게 느꼈다”고 분노를 표출했다.윤지혜의 게시물은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이에 윤지혜는 15일 한 번 더 “너무 괴롭고 죽을 것 같아서 참을 수 없게 됐다. 묵인하는 것보다 털어놓고 벌어지는 이후의 일들을 감당하는 것이 제 건강에 좋을 것 같았다”고 폭로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호흡’ 영화사 측은 지난 15일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16일 중으로 공식입장을 내놓겠다는 계획이다. 영화 ‘호흡’은 제3회 마카오 국제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김재환, 첫 단독 콘서트 성료...150분 순삭 '떼창 폭발'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김재환기 지난 14일과 15일 양일간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2019 김재환 첫 단독 콘서트 ‘illusion; 煥想(일루전; 환상)’을 개최하고 팬들과 함께했다.첫 데뷔 앨범 수록곡 ‘마이 스타(My Star)’ 아카펠라 버전과 이번 미니 2집 타이틀곡 ‘시간이 필요해’로 화려하게 포문을 연 그는 이 외에도 ‘파라다이스’, ‘애프터 파티(After Party)’, ‘후 엠 아이(Who Am I)’, ‘누나(NUNA)’ 등 콘서트 현장에서만 볼 수 있는 새 앨범 수록곡 무대들을 공개했다.또 김재환은 처음 드라마 OST에 참여한 JTBC ‘보좌관’의 ‘블랙 스카이(Black Sky)’, SBS ‘배가본드’의 ‘그때 내가 지금의 나라면’을 열창했다. 커버 무대 역시 빛났다. ‘샹들리에(Chandelier)’, ‘긱 인 더 핑크(Geek In The Pink)’, ‘아이 돈 니드 노 닥터(I Don't Need No Doctor)’를 화려한 기타 연주와 선보이며 뮤지션으로서의 면모를 톡톡히 보여줬다.‘네이버즈 노우 마이 네임(Neighbors know my name)’, ‘트레저(Treasure)+업타운 펑크(Uptown Funk)’ 등 댄스 퍼포먼스가 이어졌고, 팬들은 공연장을 꽉 채우는 함성과 떼창으로 화답하며 분위기는 초절정으로 무르익었다.곧 다가올 크리스마스를 맞이해 캐럴 퍼레이드를 선보인 김재환은 ‘사랑스러워’, ‘허니’, ‘챔피언’ 가요 메들리 무대로 보고 듣는 재미를 배가시켰다. 또한 최근 방송된 JTBC ‘슈가맨3’ 화제의 무대 ‘리베카’, ‘그렇게 널’, 솔로 데뷔곡 ‘안녕하세요’까지 한순간도 놓칠 수 없는 고퀄리티 무대로 풍성한 공연을 만들어냈다.양일간 진행된 김재환의 콘서트에는 특별한 게스트도 함께했다. 첫날 정세운과 박지훈, 마지막 날 윤도현과 하성운이 지원 사격에 나선 것. 특히 김재환과 대학교 동문으로 알려진 정세운은 개인 무대로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고, 윤도현은 김재환과 ‘가을 우체국 앞에서’로 합동 무대를 꾸몄다. 박지훈과 하성운은 각각 김재환의 기타 선물 이벤트를 함께했다. 가요계 선배와 동료들과의 케미가 훈훈함을 자아냈다.끝으로 김재환은 ‘디자이너’ 무대를 마지막으로 콘서트 타이틀과 걸맞은 환상적인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후 그는 공식 SNS를 통해 “우리 윈드의 뜨거운 응원 덕분에 첫 콘서트를 완벽하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라며 “사랑이라는 단어를 더 아름답게 만들어준 우리 윈드. 앞으로도 쭉 우리 함께 환상적인 추억들 만들어가요”라고 소감을 전해 진한 여운을 남겼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