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도박 혐의’ 붐 측 “프로그램 하차, 자숙 하겠다”

기사입력 2013.11.11 7:54 PM
‘불법 도박 혐의’ 붐 측 “프로그램 하차, 자숙 하겠다”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불법 도박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방송인 붐(이민호) 측이 입장을 밝혔다.

11일 오후 붐 소속사 코엔티엔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붐이 불법 도박 혐의로 방송 종사자들과 함께 검찰 조사를 받았다”며 “붐은 결과에 상관없이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뒤 자숙하겠다는 의지를 전해왔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붐과 소속사는 검찰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붐 소속사 측은 “"이번 일로 걱정을 끼쳐드린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 번 죄송하다”며 “검찰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더 이상 악의적인 내용의 기사나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 확산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윤재필)는 지난달 불법 온라인 도박사이트에서 거액의 판돈을 걸고 불법 도박을 한 혐의로 이수근, 탁재훈, 토니안, 앤디, 붐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의혹을 받고 있는 스포츠 도박은 현재 인터넷 스포츠 도박 사이트를 통해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축구경기의 승리팀을 예측하고 휴대전화로 돈을 거는 일명 ‘맞대기 도박’이다. 한 번에 수백~수억원대 베팅을 하며, 이들은 이 불법 스포츠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