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기-김규리, 임권택 102번째 작품서 커플연기 펼친다

기사입력 2013.12.10 8:27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임권택 감독의 102번째 작품인 영화 '화장'(명필름 제작)이 안성기, 김규리, 김호정 등 주연 배우 캐스팅을 확정 짓고 12월 말 촬영에 돌입한다.



김훈 작가의 제 28회 이상문학상 대상작 '화장'이 원작인 '화장'은 죽어가는 아내와 연정을 품고 있는 젊은 여자 사이에서 고민하고 방황하는 한 중년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육체의 생성과 소멸, 삶과 죽음이라는 깊이 있는 소재를 임권택 감독만의 무르익은 성찰의 시선으로 그려낼 예정이라 기대를 모은다.



'태백산맥', '축제', '취화선' 이후 11년 만에 임권택 감독과 재회하게 된 안성기는 대기업 화장품 회사의 임원인 오상무 역을 맡아 죽어가는 아내와 연정을 품고 있는 젊은 여자 사이에서 갈등하는 중년 남성의 번민과 고뇌를 깊이 있게 표현해 낼 예정이다.



안성기는 "임권택 감독님의 102번째 작품을 함께하게 돼 정말 기쁘다. 이번 작품은 더욱 잘 해봐야겠다는 욕심이 생기는 작품이다"고 강한 열의를 드러냈다.



오상무의 마음을 사로잡는 젊고 아름다운 여직원 추은주역은 김규리가 맡았다. 2004년 '하류인생'을 통해 김규리와 인연을 맺은 바 있는 임권택 감독이 올 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무대에 오른 김규리의 축하 댄스 공연을 보고 "아름다운 육체의 선과 열정적인 모습이 추은주 역에 어울린다"고 판단해 캐스팅이 성사되었다.



2001년 영화 '나비'로 로카르노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는 연기파 배우 김호정은 오상무의 죽어가는 아내 역을 맡았다. 김호정은 뇌종양 환자를 연기하기 위해 몸무게 감량과 삭발까지 감행하며 연기 투혼을 펼칠 예정이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