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남자’ 이장우의 세레나데, 아이유에게 닿았다! 삼각관계 지각변동

기사입력 2013.12.19 1:41 AM
‘예쁜남자’ 이장우의 세레나데, 아이유에게 닿았다! 삼각관계 지각변동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이장우의 세레나데가 아이유에게 닿았다

18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예쁜 남자’ (극본 유영아/ 연출 이재상·정정화) 9회에서는 보통(아이유)의 행복을 우선시, 세레나데를 포기하는 다비드(이장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크리스마스 공연에 오르는 다비드의 자작곡에는 사랑이 가득 담겨 있었다. 팀원들이 “연애해?” “연애하고 싶은 여자 생겼어?”라는 질문세례를 퍼부었을 정도.

그런데 마테(장근석)가 답지 않은 행동을 했다. 직접 레스토랑을 예약, 보통을 초대했다. 이에 보통이 다비드의 공연을 입에 올리며 “같이 갈래요?”라고 묻자 마테는 늦지 말고 오라고 일축했다.

이도 모자라 다비드 본인에게 “저도 가서 공연 응원해드리고 싶은데 보통이와 약속이 있어서요”라고 이죽거렸다. 크리스마스를 마테와 함께 보내고 싶다는 보통의 꿈은 다비드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바. 이에 다비드는 무대는 동영상으로 찍을 테니 마테와 데이트를 하라고 선수를 쳤다.

그러나 보통의 선택은 마테가 아닌 다비드였다. 이에 힘을 낸 다비드는 “이 곡을 나를 곤란하게 만든 한 여자에게 들려주고 싶습니다”라며 로맨틱한 세레나데를 들려줬다. 그제야 자신을 향한 다비드의 감정은 사랑이었음을 알게 된 보통은 복잡한 심경을 표했다. 삼각관계가 본격화 됐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예쁜 남자’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