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연기대상 줌인②] 대상 만큼 강렬했던 주원의 4관왕

기사입력 2014.01.01 8:02 AM
[KBS연기대상 줌인②] 대상 만큼 강렬했던 주원의 4관왕

 

[TV리포트=신나라 기자] '2013 KBS 연기대상'이 미스김 김혜수의 대상 수상소식과 함께 끝이 났다. 이날 시상식은 이미숙, 신현준, 주상욱, 윤아의 4MC 체제로 진행된 가운데, 지난 한해 KBS 드라마를 빛낸 주역들이 한 자리에 모여 수상의 기쁨을 나눴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대상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강한 인상을 남긴 배우가 있다. 바로 주원이다. 유독 무대에 자주 오르락내리락한 그는 이번 시상식에서 4관왕을 차지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지난해 흥행과 작품성 면에서 모두 성공을 거둔 '굿 닥터'는 안방극장에서는 생소한 서번트증후군은 전면에 내세웠다. 이 작품에서는 뭐니 뭐니 해도 주원의 자폐연기가 일품. 주원은 박시온의 표정, 말투, 자세 등을 완벽에 가깝게 그려내며 '연기 잘 하는 배우'임을 입증했다. 때문에 시상식 전부터 그는 대상 또는 최우수상 후보로 거론됐다.

예상대로 이날 주원은 최우수연기상을 거머쥐었다. 수상을 한 그는 "'굿 닥터'를 하면서 자폐를 가진 환우들이 우리와 똑같은 감정을 갖고 있고 우리에게 큰 울림을 주는 사람들이라는 걸 느꼈다. 이들이 좋은 환경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더 겸손하고 사람 냄새 나는 배우 되겠다"는 수상소감을 전했다.

최우수상만큼이나 값진 상은 주원이 받은 방송 3사 PD가 뽑은 연기자상이었다. 지상파 시상식에서 PD상은 곧 대상으로 직결되기 때문. MBC 연기대상에서는 PD상을 받은 하지원이 대상 수상을 했으며, SBS 연기대상에서도 프로듀서상을 받은 이보영이 대상을 거머쥐었다. 그만큼 PD상은 대상 못지않은 위력을 갖고 있는 셈이다. 더욱이 주원은 KBS 뿐 아니라 방송3사 PD들이 인정하는 연기자로 선정됐으니, 그 영광은 배로 다가왔을 터.

주원의 상복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그는 네티즌상을 수상하며 인기를 증명했다. 주원도 네티즌상 수상 후 "이런 날이 올 줄이야"라고 감격스러워했다. 그는 "투표 시작 기간부터 밤새면서 투표 하셨을 팬 여러분 감사드린다"며 "이 상이야 말로 값진 상 같다"고 말했다.

주원은 또한 '굿 닥터'에서 호흡을 맞춘 문채원과 베스트커플상까지 수상했다. 문채원과의 키스신 소감을 묻는 질문에 그는 "촉감이 짜릿했다"고 말해 시상식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주원은 2013년을 가장 바쁘게 보낸 배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드라마 '7급 공무원' '굿 닥터', 예능 프로그램 '1박2일', 영화 '캐치미', 뮤지컬 '고스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종횡무진 활약했다. 연기력과 스타성을 모두 인정받은 그가 2014년, 또 어떤 작품으로 우리에게 감동을 선사할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서 '굿 닥터' 팀은 베스트커플상(주원 문채원), 중편드라마 부문 우수연기상(주상욱 문채원), 인기상(문채원), 네티즌상(주원), 방송 3사 PD가 뽑은 연기자상(주원) 등 총 7관왕에 올랐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 KBS2 '2013 KBS 연기대상'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