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지니어스' 측 논란에 입 열다…"절도 규칙, 정해진 것 없어"

기사입력 2014.01.12 2:26 PM
'더지니어스' 측 논란에 입 열다…"절도 규칙, 정해진 것 없어"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더 지니어스2' 이두희 탈락과 관련, 은지원의 행동이 비난을 받고 있다.

12일 tvN '더 지니어스2 : 룰 브레이커' 관계자는 TV리포트에 "시즌2에서는 절도와 관련된 규칙이 정해진 것이 없다. 따로 제재를 가하기 애매한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시즌1에서도 이상민이 홍진호의 가넷을 가져간 적이 있다. 그때도 따로 제재를 가하지는 않았다. 이것도 안타깝지만 비슷한 상황이라고 보면 된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더 지니어스2' 6화에서 이두희는 게임에 참여할 수 있는 신분증을 분실했다. 이것은 은지원 조유영이 발견해 고의로 가져갔던 것. 이날 은지원은 게임 후반부까지 신분증을 돌려주지 않았고 결국 이두희를 탈락으로 내몰았다.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것은 엄연한 절도다" "은지원 행동에 정당성이 있는 것인 지 모르겠다" "규칙에 위반하는 행동이 아니냐"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