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신화방송2' 종영, 웃음과 씁쓸함 공존했던 2년사

기사입력 2014.01.19 8:23 PM
[TV줌인] '신화방송2' 종영, 웃음과 씁쓸함 공존했던 2년사

[TV리포트=황지영 기자] '신화방송'은 신화채널을 통해 멤버들의 몸개그로 안방극장에 웃음을 선사, JTBC 대표 인기예능으로 자리매김했다. 그러나 시즌2를 맞이한 '신화방송2'의 끝은 씁쓸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신화방송2'에는 장성규 아나운서, 신화 멤버들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지난회 방송분에 이어 복싱 꿈나무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신화 멤버들은 복싱 꿈나무들을 위해 '신화방송 배 복싱대회'를 열었다. 청코너 이민우 신혜성, 홍코너 전진 에릭으로 나눠 아이들을 지원했다.

장성규 아나운서는 "대한민국의 복싱 미래를 짊어지고 갈 학생들이다"라고 소개했다. 신화 멤버들은 직접 '복싱댄스'를 선보이며, 이들을 응원했다. 춤과 복싱을 결합해 뮤지컬 같은 무대가 공개됐다.

신화 멤버들은 감동의 눈물도 흘렸다. 생전 처음 손자의 경기를 직접 봤다는 할아버지는 남모르게 눈물을 훔쳤다. 신혜성 이민우는 "정말 감동적이었다. 할아버지 눈물에 감동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아쉽게도 '신화방송2'는 신화 멤버들의 인사 없이 자막으로 종영을 알렸다. 신화 단체사진이 등장, "그동안 신화방송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 감사합니다"라는 자막이 입혀졌다. 갑작스러운 종영으로 인한 안타까운 장면이었다.

신화 멤버들은 SNS를 통해 "안녕하세요 신화컴퍼니입니다. 지난 2012년 3월 17일 첫 방송으로 시작한 '신화방송'이 2014년 1월 19일을 마지막 방송으로 막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지난 2년간 '신화방송'에 많은 사랑과 관심을 보내주신 시청자 및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전해드립니다. 감사합니다"라는 글로 대신 인사했다.

'신화방송'은 '은밀한 과외' '손맛' '신화가 찾은 작은 신화' 등 여러 가지 포맷을 시도했다. 그러나 저조한 시청률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여기에 연기활동에 전념하겠다는 김동완이 빠졌고, 앤디는 불법 도박 혐의로 하차했다. 이와 관련해 JTBC 측은 "신화 4명으로는 의미가 없다"며 종영을 확정지었다.

'신화방송'은 아쉽게 시즌2로 막을 내렸다. 하지만 신화 멤버들이 방송을 위해 고군분투했던 모습은 영원토록 팬들의 가슴 속에 기억될 것이다. '신화방송2' 후속으로는 오는 2월 23일 오후 11시 '99인의 여자를 만족시키는 남자'가 첫 방송된다.

황지영 기자 jeeyoung2@tvreport.co.kr /사진=JTBC '신화방송2'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