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결여’ 하석진, 장희진 유혹 뿌리치고 이별선언

기사입력 2014.01.19 11:07 PM
‘세결여’ 하석진, 장희진 유혹 뿌리치고 이별선언

[TV리포트=하수나 기자] 하석진이 장희진의 유혹을 뿌리치고 이별을 선언했다.

19일 방송된 SBS ‘세번 결혼하는 여자’에선 준구(하석진)가 내연녀 다미(장희진)의 유혹을 뿌리치고 그녀와 이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술에 취한 다미를 걱정해 찾아온 준구에게 다미는 노골적으로 유혹했다. 그녀는 준구에게 키스하며 “왜 흔들려? 흔들리지? 내 입술 여전히 달콤하지. 흔들리면 쓰러져. 버티지 마. 안아줘.”라고 유혹했다.

그러나 준구는 그녀를 뿌리치며 “잡놈 만들지마”라고 말하며 사례라며 봉투를 꺼냈다. 그는 “내가 보낸 문자 진심이야. 진심으로 고마워. 너만큼 나한테 잘한 여자도 나를 원한 여자도 평생 다시 없을거야.”라며 “너 보는 거 마지막이야. 다신 너 찾을일 없어. 마지막으로 부탁하자. 나 잊어. 잊고 이제부터 너 자신만 사랑해.”라고 이별을 선언했다.

이에 그녀는 돈봉투를 거부하며 “안 받을래. 이거 받으면 오빠 나한테 빚 없어지잖아. 그렇게 해주기 싫어.”라고 말했다.

준구가 다미에게 돈봉투를 건네며 이별을 선언한 가운데 은수와 준구의 관계가 어떤 국면을 맞을지 주목된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