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애·유아인 ‘밀회’ 첫 대본리딩…연기호흡 어땠나

기사입력 2014.01.22 9:01 AM
김희애·유아인 ‘밀회’ 첫 대본리딩…연기호흡 어땠나

김희애·유아인 ‘밀회’ 첫 대본리딩

[TV리포트=황지영 기자] 김희애 유아인 주연의 JTBC 새 월화 미니시리즈 ‘밀회’의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JTBC 새 월화미니시리즈 ‘밀회’(가제)는 최근 서울 중구 JTBC 회의실에서 연출자 안판석 PD와 작가 정성주를 필두로 첫 대본 리딩을 진행했다. 김희애, 유아인, 심혜진, 박혁권, 김혜은, 김창완 등 출연배우와 제작 스태프들이 참석했다.

이날 처음 모인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서로 인사를 하며 화기애애하게 상견례를 가졌다. 환호성과 박수를 치며 즐거운 분위기 속에 진행된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인사 이후 바로 대본리딩이 시작됐다.

여주인공 오혜원 역을 맡은 김희애는 성공한 커리어우먼이지만 무미건조하게 살아가는 역할에 어울리는 차분한 목소리로 리딩을 이끌어갔다. 배역과 싱크로율 100%인 연기내공을 보여주었다.

유아인은 이선재 역에 몰입해 김희애를 바라보며 연기했다. 평범한 20대 청년과 자신의 재능을 모르는 순수한 천재 피아니스트의 모습을 오가며 실전 같은 연습을 이어나갔다.

여기에 심혜진, 박혁권, 김혜은, 김창완 등 뛰어난 연기력을 자랑하는 명품 조연들의 연기가 더해졌다. 특히 부인에게 찌질함을 드러내는 역할에 빙의된 듯한 박혁권의 리얼한 연기가 대본리딩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JTBC 새 월화 드라마 ‘밀회’(가제)는 앞만 보고 달리던 40대 여성 오혜원(김희애)과 순수한 천재 피아니스트 이선재(유아인)의 음악적 교감과 애틋한 로맨스를 그린 감성 러브 스토리.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 후속으로 오는 3월 중순에 첫 방송을 시작한다.

황지영 기자 jeeyoung2@tvreport.co.kr /사진=JTBC 제공(김희애·유아인 ‘밀회’ 첫 대본리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