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해서 남주나' 유지인, 가족의 정 느낀 후 눈물 '뭉클'

기사입력 2014.02.02 9:59 PM
'사랑해서 남주나' 유지인, 가족의 정 느낀 후 눈물 '뭉클'

[TV리포트=김문정 기자] '사랑해서 남주나' 유지인이 가족의 정을 느낀 후 눈물을 흘렸다.
2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사랑해서 남 주나'(최현경 극본, 김남원, 최병길 연출)에서는 희재(최정우 분)와 혜신(유지인 분)이 옥신각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희재는 혜신이 미주(홍수현 분)에게 돈을 건네며 헤어지라고 한 것을 목격한 후 아내에게 불만이 폭발했다. 그는 사장자리 마저 내놓으며 "당신 스스로에게 인색하니까 다른 사람한테도 엄격한 거야. 이제 내려놔도 되잖아. 손주 재롱 보면서 퍼져있어도 될 나이 아니야?"라고 화를 냈다.
이후 하경(신다은 분)과 희자(정재순 분)는 희재와 혜신의 결혼기념일이 다가오자 이들의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꾸몄다.
희자는 맛있는 저녁을 사달라며 혜신을 졸랐고 혜신을 하림(서지석 분)의 식당으로 데려갔다. 그곳엔 이미 희재가 하경과 함께 와있는 상태였다.
하경과 하림은 결혼기념일을 축하한다며 "태어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고마워했다. 이에 혜신은 복받치는 듯 눈물을 흘렸고 절대 먹지 않겠다고 한 하림의 음식을 먹기 시작했다.
하림(서지석 분)은 어머니가 음식을 드시고 계시다며 기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한편, '사랑해서 남 주나'는 인생의 황혼기에 새로운 로맨스를 꿈꾸는 이들과, 좌충우돌 부딪히며 성장해 나가는 청춘들의 사랑, 가족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이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MBC '사랑해서 남 주나'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