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애’ 최윤영, 황신혜 서랍에서 유언장 발견 ‘충격’

기사입력 2014.02.09 10:02 PM
‘열애’ 최윤영, 황신혜 서랍에서 유언장 발견 ‘충격’

[TV리포트=하수나 기자] 최윤영이 황신혜의 서랍에서 유언장을 발견하고 충격에 젖었다.

9일 방송된 SBS ‘열애’에선 유정(최윤영)이 시모 난초(황신혜)의 서랍에서 죽은 양태신 회장의 유언장을 발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정은 자신의 엄마 경희(송채환)가 유언장을 찾다가 심장마비로 쓰러져 죽음을 맞았다는 사실을 알고 유언장의 비밀을 파헤치기 시작한 상황. 그러나 경희가 찾은 유언장은 복희가 날치기 당해 잃어버려 확인할 길이 없었다.

그런가운데 유정은 풀이 죽어있는 시모 난초가 외출한 사이에 대청소를 해서 그녀를 기쁘게 해주려는 계획을 세웠다. 난초의 서랍을 하나하나 꺼내 정리하는 와중에 그녀는 돌돌말린 종이를 찾게 됐다. 그것을 열어본 유정은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그것은 복희가 잃어버렸다는 유언장이었던 것.

그녀는 “날치기 당했다더니 이걸 왜 어머님이 갖고 계신거야”라고 말하며 혼란스러워하는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유정이 유언장의 비밀을 파헤치며 어떤 시련을 맞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