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다니엘, '빅맨' 캐스팅…재벌가 외아들 役 '기대UP'

기사입력 2014.02.13 8:44 AM
최다니엘, '빅맨' 캐스팅…재벌가 외아들 役 '기대UP'

 

[TV리포트=김보라 기자] 배우 최다니엘이 KBS2 새 월화드라마 '빅맨'(극본 최진원, 연출 지영수)에 전격 합류한다.

'빅맨'의 제작진은 13일 "최다니엘이 '빅맨'에서 재벌가의 외아들 역으로 캐스팅 됐다"며 "다양한 역할에 도전하며 자신만의 연기영역을 다진 최다니엘이 최적의 배우라고 생각했다"고 캐스팅 이유를 밝히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빅맨'은 고아로 태어나 밑바닥 인생을 살았던 한 남자(강지환)가 자신이 지켜야할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을 그린 드라마다. '오! 필순 봉순영' '아가씨를 부탁해'로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줬던 지영수 PD와 드라마 '해바라기', 영화 '미스터 소크라테스'를 집필한 최진원 작가가 호흡한다.

최다니엘이 맡은 역은 대한민국의 재벌가인 현성그룹의 외아들 강동석으로 금수저를 물고 태어나 엘리트 코스를 밟으며 아쉬움 없이 살아온 인물이다.

지난 2012년 드라마 '유령'에서 해커 연기를 펼친 이후 지난해 '학교 2013'에서 교사 역, '연애를 기대해'에서 연애에 능숙한 남자 등 연기 스펙트럼을 넓힌 최다니엘이 1년 만에 복귀한 '빅맨'에서 보일 재벌남 연기에 관심이 집중된다.

'빅맨'은 '태양은 가득히' 후속으로 4월 14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김보라 기자 purplish@tvreport.co.kr / 사진=최다니엘(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