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만화구두’ 정가은 “한승연·홍종현 순정만화 주인공 느낌”

기사입력 2014.02.14 4:39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정가은이 한승연과 홍종현이 잘 어울린다고 말했다.



정가은은 14일 오후 서울 롯데호텔월드 사파이어볼룸에서 열린 SBS플러스 미니드라마 ‘여자만화 구두’(이미림 극본, 안길호 민연홍 연출, 박윤영 원작)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정가은은 “저는 한승연과 홍종현이 ‘여자만화 구두’에 캐스팅됐다고 했을 때 정말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홍종현을 처음 봤을 때 단발 웨이브였는데 순정만화 왕자처럼 예쁘다고 생각했다. 과연 머리를 자르면 이 느낌이 날까 싶었는데 자른 대로 또 잘 어울렸다. 한승연도 순정만화 속 여주인공 느낌이 들었다. 이 친구들이 굳이 연기를 하지 않아도 잘 될 거라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정가은은 ‘여자만화 구두’에서 임한나 역을 맡았다. 임한나는 ‘쿨’한 여자다. 친구의 동생 오태수(홍종현)에 호감을 가진다. 하지만 오태수와 신지후(한승연)의 비밀연애를 가장 먼저 알아채고 가슴 아파한다.  



한편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여자만화 구두’는 사랑을 두려워하는 스물넷 여자 신지후(한승연)와 사랑을 믿지 못하는 스물여덟 남자 오태수(홍종현)의 사내 연애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24일 오후 3시 30분 첫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