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 김희애 남편 박혁권, 겉과 속 다른 속물연기 기대

기사입력 2014.02.18 9:58 AM
‘밀회’ 김희애 남편 박혁권, 겉과 속 다른 속물연기 기대

[TV리포트=황지영 기자] 배우 박혁권이 김희애의 남편 역으로 JTBC ‘밀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퓨쳐원)에 합류, 연기에 대한 열정을 보이고 있다.

박혁권은 오혜원(김희애 분)의 남편으로 겉으로 보기엔 세련된 스타일을 자랑하는 음대 피아노과 교수이지만 실제로는 속물적인 근성이 강한 강준형 역을 맡았다. 아이러니컬하게도 오혜원과 사랑에 빠지는 이선재(유아인 분)를 발굴하여 연결해 주는 연결고리가 되는 역할이다.

드라마 관계자는 “박혁권은 앞으로 극 중 오혜원에게 보여주는 속물적인 모습을 통해 극의 재미와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최근 열렸던 대본리딩 당시 강준형 대사가 나올 때마다 박혁권의 리얼한 속물연기에 현장이 웃음바다가 됐다”고 귀띔했다.

‘밀회’는 박혁권이 드라마 MBC ‘하얀거탑’, JTBC ‘아내의 자격’, ‘세계의 끝’ 그리고 영화 ‘국경의 남쪽’에 이어 안판석 감독과 함께 하는 다섯 번째 작품이다. 이번 강준형 역을 통해 세련됨과 코믹함을 오가는 자연스러운 연기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박혁권은 “처음 출연 제의를 받았을 때 안판석 감독님과 정성주 작가님에 대한 믿음으로 무조건 오케이했다. 그 후 강준형에 대해 알게 되면서 그의 매력에 푹 빠져 많은 준비를 했다. 음대 교수인 만큼 피아노 실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대역이 따로 있음에도 스스로 레슨을 알아보며 준비를 하고 있다. 또 잡지에 실릴 정도의 뛰어난 패션 감각을 자랑하는 배역인 만큼 다양하고 세련된 느낌의 슈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의상에 대해 스타일리스트와 많은 논의 중이다. 이번 ‘밀회’를 통해 그동안 보여주지 못한 또 다른 박혁권을 보여주고 싶다. 많은 기대 부탁한다”라고 전했다.

김희애와 유아인의 만남으로 큰 화제를 모으는 ‘밀회’는 모든 것이 완벽해 보이는 닮고 싶은 여자와 순수한 영혼을 지닌 갖고 싶은 남자의 음악적 교감과 진한 로맨스를 그릴 감성 멜로드라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 후속으로 3월 중순 첫 방송될 예정이다.

황지영 기자 jeeyoung2@tvreport.co.kr /사진=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