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두리 '괴력' 드리블에 일본 선수들 '우수수'

기사입력 2010.05.25 5:47 PM
차두리 '괴력' 드리블에 일본 선수들 '우수수'

[TV리포트 김윤겸 기자] 일본 사이타마스타디움에서 24일 열린 한일 축구대표팀 평가전에 출전한 차두리의 경기 장면이 네티즌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차두리는 이날 경기에서 보여준 저돌적인 드리블로 네티즌들에게 이른바 '차미네이터’로 불리며 화제가 됐다. 

차두리는 이날 경기에서 측면 수비수로 나와 특유의 신체조건을 내세워 과감한 오버래핑을 시도하는 등 활기찬 모습을 보여줬다.

차두리가 이날 경기에서 주목을 받은 건 마치 탱크를 연상하는 드리블. 차두리는 전반 40분 무렵 미식축구 선수처럼 폭발적인 드리블링으로 일본 수비수들을 쓰러트리는 경기력을 선보였다,

차두리는 드리블로 치고 나서며 일본 수비수들과 몸싸움을 벌였다. 그런데 차두리는 드리블을 저지하려던 일본 선수들이 우수수 넘어뜨리는 괴력을 발휘했다.

이처럼 힘으로 밀어붙인 차두리의 드리블링에 네티즌들은 찬사를 보내며 각종 커뮤니티에서 동영상이 나도는 등 화제를 불렀다.

이 장면을 본 네티즌들은 ‘일본을 격파하는 것 같아 속이 시원했다’, ‘마치 탱크처럼 밀어붙였다’고 극찬하고 ‘차미네이터’라는 별명을 붙여줬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한국대표팀은 전반 6분 박지성의 선제골과 후반 46분 박주영의 페널티킥 골로 2-0으로 승리했다.

사진= 축구대표팀 일본 평가전 캡쳐

김윤겸 기자 gem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