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정대세 대포알슛 포함 2골…북한VS그리스 2-2 무승부

기사입력 2010.05.26 9:15 AM
북한 정대세 대포알슛 포함 2골…북한VS그리스 2-2 무승부

[TV리포트] '인민 루니' 정대세가 2골을 넣으며 맹활약했지만 결국 비겼다. 26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알타흐 캐시포인트 아레나에서 열린 북한과 그리스의 평가전은 2-2 동점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양팀 모두 총력전을 펼친 이날 경기에서 경기시작 2분만에 그리스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2분 카라구니스가 올린 프리킥을 키르기아코스가 헤딩 패스로 연결하고, 이를 카추라니스가 골로 완성했다.

북한의 정대세는 전반 23분 경기를 1-1 원점으로 되돌렸다. 정대세는 홍영조가 프리킥 기회에서 연결해 준 공을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해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그리스는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다시 2-1로 앞서나갔다. 후반 3분 카라구니스의 프리킥을 하리스테아스가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역전골을 넣은 것.

하지만 다시 동점이 되는 데는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4분 뒤인 후반 7분 박남철의 패스를 받은 정대세가 상대 수비를 따돌린 후 슈팅한 공이 그리스 골망을 다시 갈랐다. 두 번째 동점. 이후 양팀은 더 이상의 득점을 기록하지 못한 채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온라인뉴스팀 , pi@pi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