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구이야기' 박주미-이동욱 키스신 네티즌 "설레면서도 짠해"

기사입력 2014.03.31 6:00 AM
'강구이야기' 박주미-이동욱 키스신 네티즌 "설레면서도 짠해"

[TV리포트=이현희 기자] 연상연하 커플 박주미 이동욱의 애틋한 키스신에 네티즌들이 뭉클한 소감을 전했다.

30일 방송된 SBS 3D드라마 '강구이야기'에서는 연인으로 발전한 경태(이동욱)와 문숙(박주미)의 데이트 장면이 그려졌다.

문숙은 몸이 아파 자신의 죽을 날을 기다리고 있던 상황이고, 경태는 자신을 위협하는 조직 폭력배들의 위협 속에서도 큰 사업을 준비하고 있었다. 이처럼 서로 불안하고 위험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사랑에 빠졌다.

경태는 문숙은 오토바이를 타고 둘만의 짧은 여행을 떠났다. 두 사람은 서로의 눈빛을 바라보다 입을 맞췄다.

이때 문숙의 아들 강구(신동우)의 목소리로 "엄마의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순간"이라는 내레이션이 흐르며 분위기를 더욱 애틋하게 만들었다.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내가 다 설레면서도 짠했다" "두 사람 은근 잘 어울린다" "보는 내내 눈물이 주룩주룩" "이동욱 옆모습 어쩔 거야" "두 분 연기력에 감탄"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강구이야기'는 영덕 강구항을 배경으로 운명적이고도 애틋한 사랑을 펼치는 두 남녀의 이야기를 담는 작품이다.

이현희 기자 lhh0707@tvreport.co.kr /사진=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