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 장보리' 신수연, 엄마에게 악다구니 "부잣집에 나 좀 팔아! 나 버려!"

기사입력 2014.04.13 10:08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문정 기자]  '왔다 장보리' 신수연이 가난한 집안 환경에 치를 떨었다.
13일 방송된 MBC '왔다! 장보리'(김순옥 극본, 백호민 연출)에서는 민정(신수연 분)의 엄마가 사채업자에게 매 맞는 장면이 그려졌다.
민정은 엄마가 맞자 사채업자의 손목을 물어뜯었다. 그러나 모녀는 사채업자에게 내동댕이쳐졌고, 엄마는 민정을 끌어안고 울었다.
이에 민정은 "울 일이 그렇게 없어? 돈 다 갚기 전에 매일 찾아올 텐데 그때마다 울 거야? 차라리 부잣집에 나 좀 팔아먹어. 끼고 산다고 행복한 거 아니잖아. 엄마도 좋고 나도 좋게 나 좀 버리란 말이야"라고 절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왔다 장보리'는 친딸과 양딸이라는 신분의 뒤바뀜으로 갈등 상황에 놓이게 되는 두 딸과 두 어머니의 이야기이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왔다 장보리'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