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측 "보도국장 직접 사과 예정, 민간잠수부 홍가혜 신원 파악 중"

기사입력 2014.04.18 1:02 PM
MBN 측 "보도국장 직접 사과 예정, 민간잠수부 홍가혜 신원 파악 중"

MBN, 홍가혜 민간잠수부 인터뷰 논란

[TV리포트=황지영 기자] MBN 이동원 보도국장이 방송을 통해 홍가혜 민간잠수부 인터뷰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힐 전망이다.

MBN 관계자는 18일 TV리포트와의 통화에서 "오후 1시 50분 시작하는 MBN '뉴스특보'를 통해 이동원 보도국장이 공식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다. 오후 2시께 사과 방송이 시작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홍가혜 민간잠수부에 대해서는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일반인이라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홍가혜 씨의 의견을 확인없이 방송으로 내보냈다. 실종자 가족들과 시청자 여러분께 혼선을 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어 "MBN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 사과문을 올릴 것이며, 공식입장 전부 언급하겠다"고 거듭 죄송하다고 말했다.

앞서 MBN은 민간잠수부 홍가혜와의 인터뷰를 보도했으나, 사실과 다르다는 해경의 말에 이어 네티즌들의 허언증 증언까지 속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당시 홍가혜 민간 잠수부는 "민간 잠수부들과 관계자의 협조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 상황이다. 장비 지원이 거의 제대로 되지 않아 수색 진행이 힘들다"고 전했다.

그는 "정부 관계자가 잠수하지 못하게 막아 서는 등 14시간 이상 구조작업이 중단됐으며, 민간 잠수사에게 대충 시간이나 때우고 가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홍가혜는 "실제 잠수부가 배 안에 사람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소리까지 들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서해지방해양경찰청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17일까지 민간 잠수사들은 총 3회 투입된 결과 생존자가 있다는 보고는 없었다"며 "금일도 민간구조단 70명이 소형선 2척을 이용 사고해역으로 출발하여 실종자 구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리고 해양경찰은 현장에서 민간구조사의 투입을 막고 비아냥거린 사실은 전혀 사실과 다름을 밝힌다"고 설명했다.

황지영 기자 jeeyoung2@tvreport.co.kr /사진=MBN 민간잠수부 홍가혜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