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듀! '기황후'①] 하지원, 뜨겁고 완벽했던 7개월 대장정

기사입력 2014.04.29 7:09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왈패, 여인, 어머니, 황후. 배우 하지원이 지난 7개월간 한 드라마에서 보여 준 얼굴이다. 캐릭터와 상황에 따라 얼굴을 바꿀 수 있는 천의 연기자로 거듭났다. 연기로 드라마와 관련된 모든 논란을 불식시켰다. 역시 배우의 진심은 연기, 그 하나로 통한다.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극본 장영철, 연출 한희)가 오늘(29일) 51부를 끝으로 종영된다. 기승냥(하지원)은 원나라 황제 타환(지창욱)의 정실 황후로 책봉되면서 권력의 꼭대기에 올라섰다. 그러나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여전히 적들은 호시탐탐 승냥과 타환의 목숨을 노리고 있다.



승냥의 적은 단 두 사람, 매박상단의 수령(골타, 조재윤)과 황태후(김서형)만 남은 상황이다. 두 적들이 손을 잡으면서 그 힘은 더 막강해졌다. 마지막 날, 승냥의 싸움은 절정에 치달을 것으로 보인다. 왕유(주진모)와 친아들 마하(별이)를 한꺼번에 잃은 승냥은 독이 오를 대로 올랐다. 최후의 적인 두 사람과의 전쟁이 어떤 방식으로 마무리될지 오늘 방영될 마지막 회에 눈과 귀가 쏠려있다.



지난 10월, ‘기황후’는 우려 속에 출발한 드라마였다. 기황후라는 실존인물에 대한 의견이 분분했고, 역사 왜곡이 아니냐는 의견들도 존재했다. 뚜껑을 열자 분위기는 순식간에 반전을 맞았다. 대부분의 이야기를 픽션으로 다루면서 현실과 거리를 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드라마가 마냥 판타지처럼 느껴지지 않는 건, 생동감 넘치는 전개와 하지원의 리얼하고 섬세한 연기력 때문이다.



방송 초반 하지원은 남장을 한 동네 왈패로 등장했다. 선머슴같은 그녀의 얼굴에서 현재의 모습은 전혀 찾아볼 수 없다. 그러나 공녀로 끌려가고, 자식을 잃은 어미가 되면서 모든 것이 달라졌다. 얼굴은 증오와 복수심으로 가득했고, 때로는 섬뜩한 기운이 느껴지기까지 했다. 7개월 동안 조금씩 냉정한 황후의 모습으로 변모해간 것이다. 왈패에서 권력을 쥐락펴락하는 황후까지 팔색조 같은 얼굴로 시청자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하지원이라 가능한 연기였다.





하지원의 강점은 액션과 멜로가 동시에 가능하다는 것이다. 방송 초반 익숙한 매력을 어필하던 그녀는 시간이 흐를수록 새로운 매력을 더하며 천천히 시청자를 끌어들였다. 어리숙한 왈패에서 아이를 잃고 절규하는 어머니, 계략으로 적을 쓰러트리는 귀비까지 상황에 따라 맞춤옷을 입는 듯 단계별로 변화를 시도했다. 캐릭터의 진화에 따라 얼굴까지 달라 보였을 정도다.



기승냥은 변화의 폭이 넓고 깊은 캐릭터다. 연기 내공이 부족한 배우였다면 빠르게 변하는 캐릭터의 속도를 따라잡기 힘들었을 것이다. 하지원은 오히려 변화를 즐기는 듯 했다. 능수능란하게 얼굴을 바꿔가며, 연기 보폭을 넓혀갔다.



배우는 그만큼 피나는 노력을 했다. 하지원의 노력을 잘 알려주는 에피소드가 있다. 드라마 중반부, 갓난아기인 별이를 낭떠러지에서 떨어뜨리는 장면을 촬영할 때다. 영하의 날씨 탓에 가만히 있어도 손과 발이 꽁꽁 얼어붙는 시기였다. 대본에는 단순히 호수 주변을 서성인다고 적혀있었지만, 하지원은 극구 호수에 직접 들어가겠다고 고집을 부렸다고 한다. 체감 온도가 무려 영하 20도까지 내려갔을 때다. 스태프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그는 기어이 호수에 들어가 촬영을 진행했다. 아이를 잃은 어머니가 어떻게 호수를 서성이기만 하겠냐는 것이 하지원의 답변이었다고 한다. 그녀의 프로의식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하지원은 지난 7개월 동안 51부작에 이르는 거대한 이야기를 홀로 소화해냈다.대장정이 무사히 끝날 수 있는 건 이 처럼 한결같은 하지원의 노력 덕이다. 열정은 화면에 고스란히 드러났고, 시청자에게도 전달됐다. 그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불가능한 영역이 없음을 보여줬다. 액션부터 멜로, 모성애와 비극까지 연기 영역에 한계가 없다는 걸 몸소 증명했다. 거기에 상대 배우와 앙상블까지 이룰 줄 아는 배우다. 누가 하지원의 연기에 이견을 제기할 것인가. 그녀는 최고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 '기황후' 화면캡처

연예 조병규 "♥김보라와 연기 얘기NO…'SKY캐슬' 김동희, 친형제 같은 사이"[인터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조병규가 JTBC 'SKY캐슬'로 만난 김보라와 잘 만나고 있고, 김동희와 지금도 친형체럼 친하게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조병규는 25일 진행된 SBS '스토브리그' 종영 인터뷰에서 김보라에 대한 질문에 "아무래도 동종업계다 보니까 언급하는 것도 조심스럽다. 서로 공적인 부분은 터치하지 않으려고 한다. 우리는 아예 연기적인 얘기는 안 한다"고 말했다.이어 "그 친구(김보라)가 저보다 선배님이어서 연기적인 얘기는 함부로 하지 않는다"면서 "서로 어떤 드라마하는지 방송 보고 알았다"고 농을 덧붙였다. 지난해 화제의 드라마 'SKY캐슬'에 출연한 조병규와 김보라는 종영 후인 지난 2월 열애를 공식 인정해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1살 나이 차이의 연상 연하 커플이다. 또한 'SKY캐슬' 멤버들의 단톡방이 지금도 운영 중이냐고 묻자 조병규는 "그 이후에 파기됐다. 다들 번호가 유출되고 그러면서 번호를 바꿨다. 저도 그래서 바꿀 수 밖에 없었다"고 답했다.그럼에도 모두 지금도 친하게 잘 지낸다고. 특히 조병규는 김동희와 실제로도 친형제 같은 사이라고 얘기했다. 조병규는 김동희에 대해 "집도 저희 근처로 이사오고, 거의 매일 본다. 저나 걔나 별로 친구가 없는 것 같다"면서 "친형제나 다름 없고, 발전적인 사이인 것 같다"고 표현했다.조병규는 '스토브리그'로, 김동희는 JTBC '이태원 클라쓰'로 금,토를 책임진 것에 대해서도 말했다. 조병규는 "방송이 겹칠까봐 불안했는데 다행이었다. 둘 다 잘 되고 있어서 더 좋다. 'SKY캐슬' 끝나고 잘 안 되면 저주라는 말도 나올텐데, 다들 신중해서 작품을 잘 선택했고, 다 잘 돼서 기쁘다"고 설명했다조병규는 '스토브리그'에서 재벌 3세 낙하산으로 드림즈에서 일하게 된 한재희 역을 연기했다. 밝고 긍정적인 캐릭터로 이세영 역의 박은빈과 케미스트리를 발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조병규는 지난 2015년 KBS 2TV '후아유 학교 2015'로 데뷔한 후, KBS 2TV '뷰티풀마인드'(2016)', '7일의 왕비'(2017), JTBC '청춘시대2'(2017), KBS 2TV '란제리 소녀시대'(2017), MBC '돈꽃'(2017~2018), KBS 2TV '라디오 로맨스', MBC '시간'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특히 그는 지난해 JTBC 'SKY캐슬'에서 차기준 역을 맡은 그는 인기를 끌었으며, 이어 tvN '아스달 연대기'와 '스토브리그'에 출연했다.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HB엔터테인먼트
연예 김경진 "♥전수민과 결혼, 2세 위해 좋은 선택…지상렬 형도 축복"[직격 인터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개그맨 김경진이 모델 전수민과 6월 27일 결혼하는 소감을 밝혔다.김경진은 25일 TV리포트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전수민과의 결혼에 대해 "많이 축복해주셔서 감사하다. 예쁘게 잘 살고 싶다"면서 "2세를 위해서 좋은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 이목구비는 몰라도 키는 클 것 같다"고 말하며 행복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또한 그는 "여자친구가 되게 착하고, 성격이 좋다"면서 "(지)상렬이 형도 몇 번 만났는데, 제수씨 좋다고 꼭 잡으라고 해주셨다"고 덧붙였다.김경진은 전수민과의 만남에 대해서 "LJ 형과 지인들 모임에서 만났다. 눈에 띄게 예뻐서 밥 한 번 먹자고 했고, 친해져서 결혼하게 됐다"면서 "1년 반 정도 만났다"고 밝혔다. 프러포즈는 아직 안했다고 하면서 쑥스러워했다.이어 그는 "화보는 5월에 찍고, 다음달에 결혼식 사회, 축가를 알아보러 다닐 예정이다. 상렬이 형이 해줬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김경진과 전수민은 1년 6개월 간 교제했으며, 오는 6울 27일 서울 강남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김경진은 2007년 MBC 16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일밤', '개그야'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그는 배우로도 활동하며, MBC '왕은 사랑한다', 웹드라마 '어바웃 러브', '질풍기획' 등에 출연했다. '개가수'로 앨범도 냈으며,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 '김경진TV'를 운영 중이다.전수민은 2008년 제인송 컬렉션을 통해 모델로 데뷔했으며,서울컬렉션 송자인, 준지, 진태옥, 디올, 루이비통 등의 패션쇼에도 출연했다. 필라테스 강사로도 활동 중이다.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전수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