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100' 김지선 "막내딸, 오빠들 따라 서서 소변…걱정"

기사입력 2014.05.06 9:13 PM
'1대100' 김지선 "막내딸, 오빠들 따라 서서 소변…걱정"

[TV리포트=황지영 기자] 개그우먼 김지선이 오빠들 사이 자란 막내딸의 행동때문에 걱정이라고 말했다.

김지선은 6일 오후 방송된 KBS2 '1대100'에 출연했다. 그는 '1대100 최후의 1인'에 도전했다.

MC 한석준 아나운서는 "아들 셋에 딸 하나면, 딸이 오빠들을 보고 자라는 것 아니냐. 부작용 없느냐?"고 물었다. 김지선은 "어려서부터 옷을 예쁘게 입혀서 겉으로는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김지선은 "딸이 오빠들을 따라 서서 소변을 본다. 그게 너무 걱정이다. 딸이 '오빠보다 멀리나가'라고 말하기도 한다"고 웃어보였다. 김지선은 해결책으로 "오빠들을 앉혀서 소변을 보게 해야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이날 5월 가정의 달 특집으로 100인의 아빠들이 자리했다.

황지영 기자 jeeyoung2@tvreport.co.kr /사진=KBS2 '1대100' 김지선